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국방장관 대행, 이라크 방문…"시리아 철군 논의"

  • 뉴스1 제공
  • VIEW 6,993
  • 2019.02.12 17: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트럼프 "이란 감시하겠다" 발언 이후 첫 방문

image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왼쪽에서 두번째)이 11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을 방문해 정부 당국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중동 순방일정 중인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이 12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 도착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섀너핸 장관 대행은 아델 압둘 마흐디 이라크 총리를 포함한 이라크 고위직을 만나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 문제 등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섀너핸 대행은 이날 일정에 동행 중인 기자들에게 "이라크 정부의 초청으로 방문했다"며 "이라크의 안보 능력 향상이 우리의 관심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동 정세를 둘러싼 이라크 측의 우려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이에 대한 미국 정부의 계획을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날에는 아프가니스탄을 방문했었다.

미국과 이라크 양국은 최근 '이란을 감시하기 위해 이라크 주둔 미군을 유지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엇박자를 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언론 인터뷰에서 "이라크 주둔 미군은 아마 유지할 것"이라며 "그 이유 가운데 한 가지는 이란을 조금 감시하기 위해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라크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을 감시하기 위해 미군을 주둔하도록 해달라고 요구한 적이 없다"며 관련 사실을 부인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