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장애인동계체전·동계체전 출전…종합우승 목표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37
  • 2019.02.13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타 선수 대거 참여 각종 볼거리…전경기 무료로 관람

국내 최대 겨울 스포츠 축제인 제16회 장애인동계체전이 이달 12일부터 15일까지 제100회 동계체전은 이달 19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

서울시는 작년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와 패럴림픽대회로 인해 2017년 이후 2년 만에 개최되는 장애인동계체전과 동계체전의 종합우승을 위해 역대 최대규모의 선수단을 파견한다고 13일 밝혔다.

장애인동계체전과 동계체전은 각각 7개종목에서 기량을 겨루게 되는데 장애인동계체전은 종목별 경기장이 있는 강원과 경기 일원, 동계체전은 서울, 강원, 충북, 경북에서 분산 개최된다.

장애인동계체전 7개종목은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스키, 바이애슬론, 스노보드, 아이스하키, 휠체어컬링, 빙상(쇼트트랙)이며, 동계체전 7개종목은 스키, 바이애슬론, 아이스하키, 컬링, 빙상, 봅슬레이․스켈레톤, 산악·아이스클라이밍이다.

서울시선수단은 장애인동계체전에는 총 88명(선수 38, 지도자 및 임원 등 50), 동계체전에는 총 762명(선수 599, 지도자 및 임원 등 163)이 참가한다.

지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아이스하키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이지훈 선수를 비롯해 휠체어컬링 방민자, 서순석, 차진호 선수, 알파인스키의 양재림 선수, 크로스컨트리·바이애슬론의 최보규 선수 등 동계패럴림픽 스타들이 대거 참가한다.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스피트스케이팅 팀 추월에서 은메달 획득으로 역대 스피드스케이팅종목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된 정재원 선수와 스피드 1000m에서 동메달로 전 국민에게 깜짝 선물을 안겨줬던 김태윤 선수 등 동계올림픽 스타들도 참가한다.

서울시선수단은 2017년 지난 장애인동계체전에서 금 14개, 은 9개, 동 14개를 따내어 종합우승 달성했다. 휠체어컬링, 크로스컨트리, 바이애슬론 3개 종목에서 종목 우승, 알파인스키와 아이스하키 종목에서 종목 준우승을 거두어 전 종목에서 독보적인 경기력을 과시했다. 이번 2019년도에 종합우승 2연패를 노린다.

또 서울시선수단은 2017년 제99회 동계체전에서는 금 58개, 은 60개, 동 49개를 획득해 종합 2위의 성적을 이뤘다.

이번 장애인동계체전과 동계체전은 전 경기 무료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장애인동계체전은 9일 휠체어컬링 종목의 사전경기를 시작으로 12일 평창 알펜시아에서 개회식을 갖고 15일 폐회식으로 종료되며, 동계체전은 10일 컬링과 아이스하키의 사전경기를 시작으로 19일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개회식을 갖고 22일 폐회식으로 대회가 마무리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장애인동계체전과 동계체전은 올해 10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100회 전국체전과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의 전초전으로 평소 구슬땀을 흘리며 갈고 닦은 실력을 맘껏 발휘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