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럼프 "韓 방위분담금, 전화 몇 통화로 올린 걸…"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3 10: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한미 분담금 협정 가서명 관련 발언…
"한국 지키는 데 매년 수십억 달러 써"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전화 몇 통화로 한국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5억달러(약 5614억원) 추가 부담하는 데 동의했다. 더 올려야 한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각료회의에서 "우리는 한국을 지키는 데 1년에 수십억 달러의 돈을 쓴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미 양국은 지난 10일(한국시간) '방위비 분담금협정'에 가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우리가 한국 방위에 매년 50억달러(5조6135억원)를 쓰고 있는데 한국은 그 대가로 5억달러를 내왔다"면서 "이것보다 나아져야 하는데 그들은 5억달러를 더 내기로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화 몇 통에 5억달러를 합의한 것인데 그동안 진작 왜 이런 일(인상)을 하지 않았는지를 묻자 '아무도 요청하지 않았다'는 답이 돌아왔다"며 "그러니까 더 올려야 한다, 더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언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한국의 방위분담금을 더 올리겠다는 의지를 확실히 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공개된 그의 발언 중 '5억달러'(5600억원)는 양국이 합의한 올해 분담금 인상액 787억원과는 차이가 크다.

한미 당국은 10일 한국의 주한미군 주둔비용 분담액을 결정하는 방위비 분담금협정에 가서명했다. 올해 한국의 분담액은 지난해(9602억원) 대비 8.2% 오른 1조389억원에 책정됐다. 한국의 방위분담금이 1조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미국이 마지노선으로 제시한 10억달러(1조1305억원)보다는 적다.

이번 체결 금액은 올해에만 적용되는 것으로 2020년 이후 분담금은 양국이 다시 협상해 결정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