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로드FC 김승연 "웃으며 때리는 극한의 경기 기대하라"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35
  • 2019.02.13 16: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승연(왼쪽)-기노주.  /사진=로드FC
김승연(왼쪽)-기노주. /사진=로드FC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김승연(30·FREE)이 로드FC 대회에 참가하는 화끈한 각오를 전했다.

김승연은 오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로드FC 052에 출전한다.

김승연은 '주먹이 운다' 최강자 출신이다. 이번 로드FC에선 '겁 없는 녀석들' 준우승자 기노주(34·BNM멀티짐)와 상대한다.

김승연은 "어느덧 경기가 2주도 남지 않았다. 이번엔 감량을 많이 하지 않아 컨디션도 좋고, 몸도 오히려 가벼운 느낌"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승연은 서울 신도림에서 개인 훈련을 펼치며 이 곳 저 곳에서 열리는 각종 합동훈련을 병행 중이다. 처절한 승부를 펼치고 싶다고 한다.

김승연은 "극한까지 가서, 웃으며 서로의 얼굴을 때리는 그런 경기를 해보고 싶다. 팬 여러분을 제 경기로 만족시켜 드리고 싶다. 혀를 내두를 준비하시고 직관 와 달라. 숨이 벅차고 피가 터지고 뼈가 부러지는 경기, 원초적인 파이팅을 보여 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격투기 팬 여러분들이 어떤 걸 좋아하시는지 잘 알고 있고, 또 마침 그게 제가 제일 잘하고 자신 있는 것"이라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