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루 6명꼴 개 물림사고로 119구급대 출동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3 13: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소방청, 매년 2000여명 이상 사고 발생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지난해 3월 3일 경북 경주시에서는 한모(여, 35세)씨가 산책하던 중 지나가던 개에 5살 된 딸과 함께 다리를 물려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월 8일 부산시에서는 류모(여, 63세)씨가 도로를 걷다가 갑자기 달려 든 진돗개에 다리를 물려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소방청은 최근 3년간 119구급대가 개 물림사고로 병원에 이송한 환자가 6883명이라고 13일 밝혔다.

최근 3년간 통계를 보면 2016년 2111명, 2017년 2,404명, 2018년 2368명으로 2017년보다는 약간 감소(1.4%)하기는 했으나, 매년 2000여명 이상이 사고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계절별로는 야외활동이 많은 5월부터 10월까지가 월 평균 226명으로 연 평균 191명 보다 18%(35명)가 더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별로는 50대 1550명, 40대 1241명, 60대 962명, 70대 718명 순으로 젊은층 보다 더 많이 사고를 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은 개 물림사고 사고의 예방을 위해△주인 허락없이 개를 만지거나 다가가지 말 것 △음식을 먹거나 새끼 키우는 개 민감하기 때문에 자극하지 말 것 △어린이와 개가 단 둘이 있게 하지 말 것 △외출 시 개에게 반드시 목줄 매고 입마개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개가 공격할 때는 가방, 옷 등으로 신체접근을 최대한 막고, 넘어졌을 때는 몸을 웅크리고 손으로 귀와 목을 감싸 보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개에 물렸을 때에는 즉시 흐르는 물로 상처를 씻어주고 출혈이 있는 경우에는 소독된 거즈로 압박하는 등 응급처치 후 119의 도움을 받아 신속히 의료기관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소방청은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