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베트남, '北대표단 하노이 방문' 유엔제재 면제 요청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3 16: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다음주 제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실무협상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베트남 정부가 오는 27~28일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유엔에 북한 대표단에 대한 제재면제를 요청했다고 13일 러시아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유엔 소식통을 인용, "북한 대표단이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하노이에 방문할 수 있도록 베트남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재면제를 요청했다"면서 "대북제재위는 오는 19일까지 요청 내용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북한 대표단 전원에 대한 제재면제를 요청했다. 이 중엔 유엔안보리의 대북제재 대상자 명단에 올라 있는 인사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대북제재위는 작년 6월 제1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개최국인 싱가포르 정부가 북한 대표단에 대한 제재 면제를 요청했을 때도 이를 수용했다.

북미 양측은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다음주 아시아 제3국에서 추가 실무협상을 벌일 계획이다. 협상 장소로는 정상회담 개최지인 하노이가 유력시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 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