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R&D 인재 구애 나선 구광모 회장 "최고의 연구환경 조성할 것"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4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공계 석·박사 과정 350여명 초청 ‘LG 테크 컨퍼런스’서 밝혀..지난해 6월 취임 이후 그룹 주최 대외행사 첫 참석

지난 13일 오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테크 컨퍼런스'에서 구광모 LG그룹 회장(앞줄 왼쪽 세번째)이 초청된 이공계 인재들과 함께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
지난 13일 오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테크 컨퍼런스'에서 구광모 LG그룹 회장(앞줄 왼쪽 세번째)이 초청된 이공계 인재들과 함께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
"최고의 R&D(연구개발) 인재육성과 연구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실천하고 싶습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R&D의 중요성과 인재 육성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LG가 지난 13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국내 이공계 석·박사 과정 R&D 인재 350여명을 초청해 진행한 ‘LG 테크 컨퍼런스’ 자리에서다.

2012년 시작된 ‘LG 테크 컨퍼런스’는 우수 R&D 인력 유치를 위해 최고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LG의 기술혁신 현황과 비전을 설명하는 행사다. 올해는 초청 인재들이 혁신 연구현장을 직접 볼 수 있도록 장소를 종전 서울 시내 호텔에서 LG사이언스파크로 옮겼다.

구 회장은 이날 만찬을 함께하며 "지난해 하반기 LG 대표로 부임하고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이 사이언스파크이고, 사무실을 벗어나 가장 자주 방문한 곳도 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한 R&D 현장"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는 고객과 사회로부터 가장 사랑 받는 기업이 되고 싶은 LG의 꿈을 이루기 위해 기술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R&D 지원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구 회장은 "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한 LG의 R&D 공간에서 최고 인재들이 미래 기술을 선도하며, 꿈을 이루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LG가 고객의 삶을 바꾸는 감동을 만드는 일에 여러분의 꿈과 열정을 더해달라"고 당부했다.

구 회장이 지난해 6월 취임 이후 그룹이 주최한 대외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 (92,000원 상승2200 -2.3%)의 미래를 만들어갈 인재 확보를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는 의지를 드러낸 행보라는 게 그룹의 설명이다.

실제로 구 회장은 이날 만찬장에서 40여개 테이블을 직접 돌면서 대학원생들과 인사를 나누며 기념 촬영도 하고, 전공 분야 등에 대해 물어보는 등 스킨십을 통한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에선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가 LG그룹 연구개발의 심장인 사이언스파크를 소개했으며,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은 ‘더 나은 삶, LG의 새로운 도전’을 주제로 LG의 핵심 R&D 활동에 대한 키노트 스피치를 진행했다.

아울러 LG전자 (146,000원 상승4500 -3.0%)LG디스플레이 (22,700원 상승200 -0.9%), LG이노텍 (211,000원 상승1500 0.7%), LG화학 (865,000원 상승5000 -0.6%), LG하우시스 (74,200원 상승900 -1.2%), LG유플러스 (11,850원 상승200 -1.7%), LG CNS 등 계열사 경영진과 선배 연구원들이 실제 근무하고 있는 연구 현장을 직접 안내하며, 기술 개발 현황과 R&D 인재 육성 계획을 설명했다.

이어진 만찬 시간에는 구 회장을 비롯해 권영수 ㈜LG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김영섭 LG CNS 사장,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 등 최고경영진과 CTO들이 참석했다.

LG 관계자는 "초청 인재와 LG 임직원 모두 캐주얼 차림으로 참석해 격식은 배제하고 자유롭고 활기찬 분위기로 진행됐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