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역마다 제각각' 도로보수원 근무복 일원화한다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4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안전성 높여 형광 노란색 바탕에 고성능 반사테이프 부착… 2020년까진 기존 근무복과 혼용

'지역마다 제각각' 도로보수원 근무복 일원화한다
지역마다 다른 색상, 디자인으로 운영돼 온 국토교통부 도로보수원의 근무복이 안전성을 높여 일원화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도로보수원의 소속감을 높이기 위해 도로보수원 근무복을 새롭게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그간 도로 보수원 근무복은 전국 18개 국토관리사무소별 색상, 디자인이 자체적으로 운영돼 통일성이 떨어지고 안전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새 근무복은 야간에도 현장에서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3차례의 품평회를 통해 현장 도로보수원과 노동조합의 의견을 반영했고 실제 착용평가와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국제 안전규격(ISO 20471)에 부합하도록 했다.

운전자가 시속 60km/h 이상 주행하면서도 도로보수원을 인식할 수 있도록 형광 노란색 바탕에 고성능 반사테이프를 부착해 주·야간 안전도를 확보했다. 방수성, 통기성, 자외선 차단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소재로 만들어 작업 만족도도 높였다.

신규 근무복은 이달 입찰공고를 거쳐 올 상반기부터 전국 18개 국토관리사무소에서 근무하는 도로보수원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기존 근무복과 신규 근무복을 2020년까지 혼용해서 착용할 수 있도록 경과 규정을 뒀다.

백승근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새로 개발된 근무복이 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뿐 아니라 도로보수원의 국토부에 대한 소속감과 자긍심을 높여줄 것"이라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