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오공 "듀비카, 특허 침해한 中 모방품..법적 대응"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4 10: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변리사 검토 통해 터닝메카드 특허 침해 사실 확인"

손오공 "듀비카, 특허 침해한 中 모방품..법적 대응"
손오공 (1,875원 상승35 -1.8%)이 신생 장난감 업체 밸류앤밸류에 대한 ‘갑질 논란’에 대해 "변리사 검토를 통해 완구 터닝메카드의 특허 침해 사실을 확인했고, 이를 업체에 통지한 사건"이라며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밸류앤밸류에 대해 적극적으로 법적 대응하겠다"고 14일 밝혔다.

김종완 손오공 대표는 "밸류앤밸류가 개발했다는 듀얼비스트카(듀비카)는 중국의 선보이토이(SUNBOYTOY)가 개발, 생산한 중국산 완구"라며 "변리사 검토를 통해 터닝메카드 특허 침해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터닝메카드는 2014년 출시된 국내 순수 창작애니메이션으로, 2015년 6월 대한민국 우수특허대상으로도 선정됐다"며 "변신자동차 완구를 및 이를 이용한 놀이장치로 특허기술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애니메이션 제작비, 완구개발비 등 적지않은 국내 자본이 투입되어 어렵게 성공한 콘텐츠가 한국의 터닝메카드"라며 "이후 봇물 터지듯이 해외 경쟁업체들이 터닝메카드를 모방한 저가 상품들 만들어 한국 완구사업을 끊임없이 위협하고 있으며, 본건 중 그 제품 중 하나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밸류앤밸류는 듀얼비스트카2를 준비 중으로 알고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근거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밸류앤밸류로 인해 손오공과 주주분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은바, 적극적으로 법적대응을 진행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손오공은 완구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특허를 침해한 유사상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앞으로도 더이상 저품질의 유사상품에 피해받지 않도록 맡은 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