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공항, 파리·창이공항 제치고 '세계 빅5' 등극

머니투데이
  • 문성일 선임기자
  • 2019.02.19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ACI 발표, 2018년 국제여객 순위서 사상 최초로 5위에 올라… 국제화물은 3위에 랭크

image
인천국제공항이 프랑스 파리 샤를드골 공항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제치고 개항 이래 처음으로 국제여객 기준 세계 5위 공항에 올랐다.

19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 16일 국제공항협의회(ACI)가 발표한 '2018년도 세계 공항 실적 보고서'에서 인천공항은 지난해 국제여객이 전년대비 10.0% 늘어난 6768만명을 기록, 파리 샤를드골 공항(6638만명), 싱가포르 창이공항(6489만명)을 제치고 세계 5위를 차지했다.

캐나다 몬트리올에 본사를 둔 ACI는 공항 관리와 운영분야의 상호협력과 공동발전을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로, 전 세계 175개국 2000여개 공항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ACI는 매년 국제여객을 기준으로 공항순위를 발표하고 있으며 인천공항은 2016년(5715만명)과 2017년(6152만명) 각각 세계 7위를 기록했었다. 인천공항은 2018년에 국제여객 기준 상위 5개 공항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로 인한 여객증가와 함께 출발 항공노선 확대, 저비용항공사(LCC) 성장에 따른 해외여행 수요 증가 등이 인천공항의 국제여객이 크게 증가한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지난해 인천공항에서 저비용항공사를 이용한 연간 여객수는 2077만명으로, 사상 처음으로 200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인천공항 전체 여객 비중의 30%에 달한다.

지역별로는 전체적으로 여객이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특히 동남아·일본·중국·유럽 등에서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인천공항, 파리·창이공항 제치고 '세계 빅5' 등극
인천공항은 2018년 연간 국제화물 물동량에서도 286만톤을 기록하며 홍콩 첵랍콕공항(502만톤)과 상하이 푸동공항(291만톤)에 이어 세계 3위를 기록했다.

인천공항은 지난해 1월 제2여객터미널 개장에 이어 올해부터 본격 시작되는 4단계 확장사업을 통해 연간 국제여객 1억명 시대에 대비하고 있다.

2터미널 개장으로 연간 여객수용능력은 7200만명으로 증대됐으며 1터미널과 함께 여객 분산 효과를 통해 터미널 혼잡과 출국시간 단축 등 여객편의가 대폭 개선됐다.

실제 체크인카운터 시설개선과 항공사 재배치 등으로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셀프 체크인, 자동 수하물 위탁 등 스마트 서비스와 출입국 무인심사대를 확대 배치해 여객수가 1년 전에 비해 615만명 이상 늘었음에도 출국(41분→34분)과 입국(27분→25분)시간이 줄었다.

2터미널 확장과 제4활주로 신설을 중심으로 하는 4단계 확장사업이 2023년 완료되면 인천공항의 연간 여객수용능력은 1억명으로 증가, 초대형 메가 허브공항으로 진입한다. 이 경우 국제여객 기준으로 세계 톱3의 공항으로 거듭날 것으로 예상된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앞으로 4단계 건설사업을 통해 5만명의 양질의 일자리와 11조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추가로 창출하는 등 지역과 국가경제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입국장 면세점 도입, 여객터미널 시설개선, 스마트 서비스 확대 등으로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