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학교 여교사, '장교의 꿈' 찾아 3사관학교 입교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2019.02.22 1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육군3사관학교 사관생도 56기 529명 입학식, 여생도 53명

image
22일 육군3사관학교에 입학한 박윤미 생도의 교사시설 모습 / 사진제공 = 육군3사관학교
경기도 파주의 한 중학교에서 근무하던 기간제 여교사가 육군3사관학교(3사교) 사관생도가 됐다. 3사교는 22일 사관생도 56기 529명(여생도 53명 포함)의 입학식을 개최했다.

입학생도 중 박윤미(24세·여·사진) 생도는 사관생도가 되기 위해 오랫동안 꿈꿔온 교사의 꿈을 뒤로하고 3사교에 입교했다. 박 생도는 대학졸업 후 2017년부터 9월부터 2018년 8월까지 1년간 기간제 교사로 근무하며 임용시험을 준비하고 있었다.

학생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되기 위해 노력해왔던 박 생도는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에서 현역 중사로 근무하는 오빠의 모습을 보며 직업군인을 동경하게 됐다. 많은 고민 끝에 교사로 근무하던 2018년 4월, 3사교에 지원했고 6월에 1차 합격 통보를 받았다. 이후 기간제 교사 연장과 임용고시 준비를 뒤로하고 생도가 되기로 결심, 7월에 교사를 그만두게 됐다.

박윤미 생도는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정신적 가치를 추구하는 현역 군인인 오빠, 목회자인 아버지의 삶을 보면서 직업군인이 교사만큼이나 명예롭고 보람된 일이라는 확신을 갖게 돼 3사교에 지원했다”고 밝혔다.

박 생도 외에 이색경력을 소유한 생도들이 많다. 박다애(24·여) 생도는 장교가 되기 위해 학군장교 선발 응시에 4번, 3사교에 3번이나 도전했지만 번번이 실패했었다. 7전 8기의 정신으로 재도전해 56기 생도로 입교하는데 성공했다.

조규호(22)·류동혁(23) 생도는 3사 21기·31기로 임관한 현역 장교인 아버지의 대를 이어 장교의 길을 택했다. 안형준(20)·유승훈(20) 생도는 3사 55기로 재학 중인 친형의 뒤를 이어 입학해 형제가 함께 사관생도의 길을 걷게 됐다. 정기훈(23) 생도는 미국 Greenriver College, 이승준(24) 생도는 인도 Universitas Pelita Harapan에서 유학 중 3사교에 입학했다.

지난 1월에 입교한 56기 사관생도들은 5주간의 충성기초훈련을 통해 육체적·정신적 한계를 극복했다. 앞으로 2년 동안 전공과목과 군사학을 이수하고 졸업시 군사학과 일반학위를 동시에 취득하게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