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남방·신북방 거점' 인도·러시아와 공동 R&D 사업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2019.02.24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산업부, 인도·러시아와 양자 공동 펀딩형 R&D 프로그램 개시

image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오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2019.2.22/사진제공=청와대
정부가 신남방·신북방 정책의 거점 국가인 인도, 러시아와의 기술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공동 연구개발(R&D) 사업에 착수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한-인도 및 한-러시아 공동펀딩형 국제공동기술개발' 사업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 순방 후속조치로 진행된다. 신남방·신북방 국가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대응하기 위한 경제협력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양국 기업이 주도적으로 R&D 컨소시엄을 구성하면, 정부가 공동으로 펀딩하는 형태다. 정부는 그동안 인도, 러시아와의 민간차원 기술협력 수요와 투자의향 등을 반영해 양국의 정책과 시장 환경, 산업별 강점을 결합한 전략분야를 선정해 왔다.

인도의 경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소프트웨어 등 첨단 제조 관련 4개 분야를 선정했다. 과제당 총 2년간 최대 10억원(한국 5억원 이하, 인도 32백만루피 이하)을 지원한다.

한-러시아 국제공동 R&D는 △바이오헬스 △첨단소재 △에너지신산업 △드론·무인기 △빅데이터 분야의 과제를 선정해, 과제당 총 2년간 최대 6억6000만원(한국 4억원 이하, 러시아 750만루블 이하)을 투입한다.

최근 들어 한국 기업의 인도와 러시아 시장 진출과 투자가 본격 확대되고, 민간차원의 기술협력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협력의 잠재력도 높을 것으로 평가된다.

아울러 산업부는 기업의 국제기술협력에 가장 큰 애로사항인 해외 동반자 발굴을 위해 기업간 협력 네트워킹도 추진한다. 올 하반기 인도 미래비전 전략그룹 기술세미나, 7월 러시아 이노포럼, 10월 알브이씨(RVC)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 등 양국 주요행사와 연계해 진행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양국 간 중견·중소기업의 기술협력과 현지 시장진출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나아가 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을 통한 신산업 창출과 신흥시장 개척, 제3국 공동 진출 효과 등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