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 넘고, 천적은 깨뜨리고" K리그2 감독들의 출사표

스타뉴스
  • 그랜드힐튼호텔=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6 17: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리그2 10개 구단 감독들이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히고 있다./사진=뉴스1
K리그2 10개 구단 감독들이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히고 있다./사진=뉴스1
K리그2 감독들의 목표는 비슷했다.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인 부산을 넘고 싶다는 각오와 천적 관계를 청산하고 싶다는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

'하나원큐 K리그 2019 개막 미디어데이'가 26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렸다. 오전에 진행된 K리그2(챌린지) 미디어데이에는 부산 등 10개 구단 감독이 모두 참석했다. K리그2는 오는 3월 2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9개월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감독들은 입을 모아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인 부산을 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K리그2에서 가장 강력한 전력을 구축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부산은 벌써부터 공공의 적이 된 모양새다. 김현수 서울이랜드 감독과 임완섭 안산 감독, 고종수 대전 감독은 리그에서 매우 강한 부산을 넘어야 원하는 목표를 이뤄낼 수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도 개막전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김형열 안양 감독은 개막전 상대인 부산을 꼭 잡고 싶다고 말했고, 송선호 부천 감독 역시 개막전에서 수원FC를 이기고 싶다고 했다.

천적 관계를 기필코 청산하고 싶다는 각오도 이어졌다. 조덕제 부산 감독은 "광주를 상대로 굉장히 약했다"고 했고, 박동혁 아산무궁화 감독 역시 지난 시즌 '절친' 고종수 감독을 상대로 1승(1무 2패)만 거뒀다며 "혼내주고 싶다"고 농을 던졌다. 김대의 수원FC 감독은 "아산을 상대로 지난 시즌 4전 전패로 부진했기 때문에 이번 시즌만큼은 꼭 이겨보고 싶다"고 말했다.

신임 감독들의 야심찬 출사표도 있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전남 지휘봉을 새롭게 잡은 파비아노 수아레즈 감독은 "모든 팀이 우승 후보이지만, 어떤 팀을 상대로도 지고 싶지 않다. 어떤 팀을 상대하더라도 승점 3점으로 같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서울이랜드 감독 역시 "초보 감독이라 쉽지 않겠지만 광주와 개막전부터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진섭 광주 감독은 "지역 라이벌인 전남과 같은 리그가 됐다. 같은 지역이기도 하고, 노란색을 입는 팀이기 때문에 지고 싶지 않다. 재미 있는 경기를 많이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