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감독들 "전북 대항마는 울산"... 김도훈 "독주 막아야" [K리그1 개막 D-3]

스타뉴스
  • 그랜드힐튼호텔=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6 17: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트로피를 둘러싸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12개 구단 감독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트로피를 둘러싸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12개 구단 감독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1 12개 구단 감독들이 2019시즌 개막을 앞두고 출사표를 던졌다. 또 전북 현대의 가장 강력한 대항마로 울산 현대를 지목했다.

'하나원큐 K리그 2019 개막 미디어데이'가 26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렸다. 오후에 진행된 K리그1 미디어데이에는 전북 등 12개 구단 감독들이 모두 참석했다. K리그1는 오는 3월 1일 전북-대구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9개월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중국으로 떠난 최강희 감독의 후임을 맡은 전북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의 색깔 그대로 가겠다"는 짧고 굵은 출사표를 던지며 우승을 자신했다.

또 시도민 구단으로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를 밟게 된 경남과 대구도 야심찬 각오를 전했다. 김종부 경남 감독은 "선수들이 타 팀으로 이적을 많이 했지만, 발생한 이적료를 최대한 활용하려 했다. 훈련도 착실하게 했다. 어느 때보다 기대된다"고 했다. 안드레 대구 감독 역시 "작년보다 조금 더 높은 순위로 리그를 마치는 것이 목표"라고 짚었다.

'전통의 강호' 서울과 수원도 명예회복을 다짐했다. 지난 시즌 강등 플레이오프까지 치른 서울의 최용수 감독은 "이번 시즌 불안요소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 그동안 선수들과 값진 땀을 흘렸다. 물론 성적도 좋지만 팬들이 좋아하는, 내용이 알찬 축구를 하고 싶다.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임생 수원 감독은 "축구는 의외의 변수들이 많다. 선수들이 함께 경기하는 것이기 때문에 결과는 아무도 모른다"고 파란을 예고했다.

지난 시즌 다소 아쉬운 성적을 보인 팀들도 반등을 다짐했다. 인천 유나이티드 욘 안데르센 감독은 "새로운 선수로 팀을 다시 꾸려가고 있다. 이제는 강등권보다 더 위를 보는 팀이 되겠다"고 말했고, 조성환 제주 감독 역시 "팬들에게 즐거움을 드리지 못했다. 이번 시즌은 즐거운 시간이 길어지게끔 하고 싶다"고 했다.

최순호 포항 감독은 "조금 더 나은 성적을 위해 오프시즌 많은 노력을 했다. 올해도 마찬가지로 더 나은 여건은 아니지만,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김태환 상무 감독은 "모든 전문가들이 상무가 힘들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을 하신다. 그럼에도 내년에도 이 자리에 서고 싶다"며 잔류를 최우선 목표로 삼았다. 김병수 강원 감독은 "큰 영입은 없었지만, 재능있는 선수들이 들어왔다. 작년보다는 높은 순위에 올라갈 것 같다"고 기대했다.

전북 모라이스 감독. /사진=뉴스1
전북 모라이스 감독. /사진=뉴스1
마지막으로 전북 현대의 대항마를 꼽아달라는 질문엔 12개 구단 가운데 11명의 감독이 울산이라고 답했다. 이임생 감독만이 자신의 팀인 수원을 지목했다. 울산은 이번 오프시즌 김보경, 윤영선, 신진호 등 국가대표급 선수들을 대거 수혈하며 대권에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김도훈 울산 감독은 이에 대해 "몰표를 예상하지 못했다. 사실 부담스럽기도 하다. 그동안 전북이 독주를 해오다 보니 누군가는 대적을 해 이겨줬으면 하는 바람이 아닐까 생각한다. 준비를 잘 한 만큼 열심히 시즌을 치르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어 김도훈 감독은 "14년 만에 사실 우승을 노리고 있는 것은 맞다. 모든 팀들이 전북과 좋은 승부를 했으면 좋겠다. 우리도 동계훈련을 하면서 2019년 많은 기대를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작년 시즌보다 더 재미있고 공격적인 축구를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