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쿠바 '사유재산 인정' 헌법가결…전례없던 '반대표 9%'의미는

머니투데이
  • 이소연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56
  • 2019.02.26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뉴욕타임즈 "일당체제 국가에 대한 흔치 않은 저항" 상징분석…동성혼 인정에도 가톨릭 반대

사유재산 인정 등 경제·사회적 변화를 예고하며 국민투표에 부쳐졌던 쿠바의 헌법 개정안이 25일(현지시간) 가결됐다. 하지만 9%에 달하는 전례 없는 반대표 역시 주목받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쿠바 선거관리위원회는 국민투표를 잠정 집계한 결과, 투표 참가자 784만여 명 중 681여만 명에 해당하는 86.85%가 찬성표를 던졌다. 이는 1976년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97.7%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헌법이 통과됐던 것과 비교하면 뚜렷한 변화라는 평가다. 전체 투표율은 84.4%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투표자의 9%인 약 70만 명이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4.5%인 약 30만 표는 투표용지가 공란이거나 훼손돼 무효처리 됐다. 또한 약 15%의 유권자는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

뉴욕타임즈(NYT)는 반대표를 던지거나 투표에 참여하지 않음으로써 거부의사를 밝힌 쿠바인들이 “일당체제 국가에 대한 흔치 않은 저항”을 상징한다고 보도했다. 더불어 이번 개정안에 추가된 동성혼 인정 조항에 복음주의자들과 로마 가톨릭 신자들 역시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윌리엄 레오그란드 아메리칸 대학교 교수는 “(반대표 등)투표과정의 여러 문제들이 일당제를 필두로 하는 (사회주의) 기본 체제 자체를 위협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여러 사람이 정부와 다른 정책적인 견해를 조직적으로 표출한 전례를 남긴다면, 이전처럼 돌아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번 투표 결과가 미겔 디아스카넬 대통령의 리더십이나 쿠바의 사회주의를 근본적으로 위태롭게 하지는 않겠지만 빠르게 변화하는 쿠바의 현실에 대응하기 위한 전환점이 되기에는 충분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사진=  /사진제공=  /AFPBBNews=뉴스1
/사진= /사진제공=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번 부른 美 백악관, '영업기밀' 담긴 내부정보 요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