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민주당, 이번주 '자리비운 트럼프' 전방위 옥죄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020
  • 2019.02.26 17: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6일 국가비상사태 무력화 결의안 추진
27~28일 '러시아 스캔들' 코언 청문회

미국 국회의사당. © AFP=뉴스1
미국 국회의사당.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7~28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지만 미국 의회의 눈길은 회담 개최지인 하노이보다 국경장벽 예산안과 러시아 스캔들 등 국내 정치 현안에 쏠리고 있다. 미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리를 비운 사이 트럼프 옥죄기에 들어간다.

우선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에 도착한 26일 국가비상사태를 무효화하는 상·하원 공동 결의안을 추진한다. 민주당 지도부 보좌관은 "대통령의 순방이 하원 원내 일정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는 27~28일 워싱턴에서는 '러시아 스캔들'(러시아의 2016년 미 대통령선거 개입 및 트럼프 캠프와의 내통 의혹)의 핵심 증인인 마이클 코언 청문회가 열린다.

코언은 정부개혁감독위와 정보위 증인으로 나서 트럼프 대통령의 탈세 의혹과 정치자금법 준수 여부, 트럼프 재단의 사업 관행 등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베트남을 순방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을 개최할 때, 대통령의 권위를 실추시킬 수 있는 청문회를 의회가 개최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더힐은 "예전엔 의원들이 국익을 위해 해외 순방 중인 대통령에 비판을 제한했지만, 이런 전통은 20년 동안 크게 약화됐다"면서 "특히 트럼프 대통령 자신도 순방 중에 의원을 비난했기 때문에 전통은 아예 사라졌다"고 전했다.

국가비상사태를 무효화할 결의안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자리를 비운 일주일 동안 결판이 날 것으로 보인다. 집권당인 공화당에서도 수잔 콜린스(메인)과 리사 머코스키(알래스카) 등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의회 권한 축소를 우려에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지겠다고 밝힌 상태다.

민주당의 결의안 추진을 의식한 듯,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출국에 앞서 "위대한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약하고 비효율적인 국경 안보의 길을 걷지 않길 바란다"며 "강하고 똑똑해져라. 열린 국경과 범죄를 주창하는 민주당의 '덫'에 빠지지 말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역인재' 역차별에 부글부글…내가 이러려고 인서울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