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MWC 현장 달군 '화웨이 패싱' 논란…화웨이의 반격

머니투데이
  • 바르셀로나(스페인)=강미선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6 19: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WC 2019]화웨이 "백도어 지금도 없고 앞으로도 없다" 반박…보다폰·LGU+ "보안 취약 증거없다"

MWC2019 화웨이 전시관 전경
MWC2019 화웨이 전시관 전경
미국 정부의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 시장 ‘화웨이 패싱(배제)’ 논란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19’ 현장에서도 뜨거운 이슈로 대두됐다.

궈 핑 화웨이 순환 최고경영자(CEO)는 26일 오전(현지시간) MWC2019 둘째날 기조연설에서 “백도어는 지금도 없고, 앞으로도 없다”며 미국 정부가 제기하고 있는 보안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궈 핑 CEO는 “네트워크 환경에서 보안 문제는 모두가 공유해야 할 도전과제가 되고 있다”며 화웨이 장비가 통신부야 국제표준협의체(3GPP) 등에서 정하는 국제 규격을 준수하고 외부기관으로 인증받았음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네트워크 망을 직접 운용하지 않기 때문에 어떤 정보도 직접 다루지 않는다”며 “우리는 어떤 나쁜 행위도 하지 않고, 나쁜 요소도 갖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궈 CEO는 이날 과거 에드워드 스노든 폭로로 알려진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국제도감청 프로젝트 ‘프리즘(PRISM)’을 언급하며, “프리즘이 존재했는데, 과연 누가 믿을만 하냐”고 미 정부의 패싱 정책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화웨이 순환 회장 궈핑이 26일(현지시간) 'MWC 2019' 기조 연설을 통해 화웨이의 5G 네트워크 안전에 대한 자신감을 표출하고, 산업계와 정부가 협력하여 통일된 사이버 보안 표준을 채택 할 것을 촉구했다./사진=화웨이
화웨이 순환 회장 궈핑이 26일(현지시간) 'MWC 2019' 기조 연설을 통해 화웨이의 5G 네트워크 안전에 대한 자신감을 표출하고, 산업계와 정부가 협력하여 통일된 사이버 보안 표준을 채택 할 것을 촉구했다./사진=화웨이

유럽 최대 이통사이자 세계2위 이통사인 보다폰 CEO도 화웨이 편들기에 나섰다.

릭 리드 보다폰 CEO는 전날 MWC 행사장에서 "화웨이 장비를 채택하지 않으면 유럽은 차세대 이동통신(5G)에서 2년 이상 뒤쳐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현재 세계 이통 장비시장은 화웨이, 노키아, 에릭슨이 황금분할을 하고 있는데, 만약 화웨이가 빠지면 독과점이 강화돼 이통산업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통신 인프라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화웨이 보안 위협은 사실에 근거해 평가해야 한다”며 “화웨이 장비가 보안에 취약하다는 것을 증명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도 전날 MWC 기자 간담회에서 "LG유플러스에게 중요한 장비 공급업체 중 하나"라며 "화웨이 보안 문제는 인증 절차가 진행 중이고, 중간 및 최종 결과에 대해서는 세계 최고 검증기관으로부터 직접 들을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이통사 중 유일하게 화웨이 5G 장비를 도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