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정은·트럼프 '운명의 핵담판'…'하노이 선언' 오늘 나온다

머니투데이
  • 오상헌 , 하노이(베트남)=권다희 최경민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8 05: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260일만의 어제 첫 만남서 "성공·진전 확신"...오늘 단독·확대회담 후 합의문 발표

(하노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에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뒤 260일 만에 다시 만나 “성공적인 결과를 낼 것”이라며 한목소리를 냈다.  &#169; AFP=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노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에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뒤 260일 만에 다시 만나 “성공적인 결과를 낼 것”이라며 한목소리를 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미 정상이 2차 정상회담 마지막 날인 28일 단독·확대 회담을 열어 '하노이 선언'에 담을 비핵화 및 상응 조치를 확정한다. 2차 회담의 성패는 두 정상이 배석자 없이 주고받는 단독 담판에서 판가름날 전망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부터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확대 정상회담, 오찬, 합의문 공동 서명식 등 정상회담 마지막 일정을 소화한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새 장을 여는 본협상이다.

이에 앞서 두 정상은 회담 첫 날인 전날 오후 6시28분 베트남 하노이 소피아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처음 만나 20분간의 단독 회담과 1시간 40분간의 만찬을 함께 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 이후 260일 만의 재회였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에 보다 모든 사람들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거라고 확신하고 그렇게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첫 번째 회담은 정말 성공이었고 더 많은 성공이 이번에도 기다리고 있을 것으로 본다"며 "우리 관계에도 많은 진전이 있었다. 정말 훌륭하다"고 화답했다. 두 정상이 '훌륭한 결과', '성공', '많은 진전' 등 회담 결과를 낙관하는 언급을 쏟아낸 것이다.

(하노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에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뒤 260일 만에 다시 만나 “성공적인 결과를 낼 것”이라며 한목소리를 냈다.  &#169; AFP=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노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에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뒤 260일 만에 다시 만나 “성공적인 결과를 낼 것”이라며 한목소리를 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어진 저녁 자리도 북미간 신뢰를 다지기 위한 '친교 만찬'(social dinner) 성격을 반영해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에선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용호 외무상, 미측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직무대행이 자리를 함께 했다.

김 위원장은 만찬장에서 약 30분간 진행한 트럼프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을 거론하며 "아주 흥미로운 얘기를 많이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맞다. (우리 대화를) 문서로 작성할 수 있다면 다들 아마 돈 내고 보고 싶어하실 것 같다"고 맞장구쳤다. 비핵화와 보상이 핵심인 회담 의제에서 일부 접점을 찾은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2차 회담의 성패는 이날 북미 정상의 마지막 '하노이 핵담판'에서 갈린다. △풍계리·동창리 핵·미사일 시험장 폐기·검증 △영변 핵시설 폐기·검증 △종전선언 △북미 연락사무소 개설 △금강산 관광 등 남북경협 일부 재개 △경협 재개를 위한 대북제재 일부 완화 등이 주요 의제로 협상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하노이 선언'에 담길 비핵화-상응조치와 최종 문구는 배석자 없이 두 정상이 담판짓는 단독 회담에서 사실상 확정될 공산이 크다. 실무협상 과정에서 이견을 보인 핵시설 폐기와 검증 문제, 제재 완화 여부를 둘러싸고 두 정상의 막판 퍼즐 맞추기가 한반도의 운명을 좌우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 후 기자회견을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