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북미정상, 오전11시(한국시간) 만난다…오후 공동합의문 서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8 07: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단독→확대회담 일정…확대회담 시간 늘어나 확대회담·업무오찬 배석자 공개 안돼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AFP=뉴스1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지시간으로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1시) 일대일 회담으로 일정을 시작한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백악관이 공개한 이날 일정표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 소재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단독회담을 시작하고 9시45분부터는 확대 정상회담을 한다.

이후 두 정상은 오전 11시55분부터 업무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확대 정상회담이나 업무 오찬에 배석할 사람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후 2시5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한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2시40분 숙소로 이동해 휴식을 취한 뒤 오후 3시50분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지난 제1차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때 두 정상은 단독회담을 36분, 확대회담을 100여분 진행한 다음 실무오찬과 짧은 산책을 했다. 이어 합의문에 서명한 뒤 헤어졌다.

이번 일정도 지난 회담과 유사하지만 확대 정상회담이 2시간10분으로 예정돼 40분가량 늘어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