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종전선언 가시권, 평양 연락사무소에 김정은 "환영"

머니투데이
  • 하노이(베트남)=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8 13: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상보)확대정상회담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에 앞서 악수하는 모습을 노동신문이 28일 보도했다.(노동신문) 2019.2.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에 앞서 악수하는 모습을 노동신문이 28일 보도했다.(노동신문) 2019.2.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와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가 가시권에 들어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8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확대 정상회담에서 북미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에 대한 기자의 질문을 받고 "환영할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늘 발표할 예정인가'라는 추가 질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식으로든 양쪽에 다 좋을 것"이라고 했고, 김 위원장은 "충분히 얘기할 시간을 주면 좋겠다"고 답했다.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좋은, 유리한 협상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지금 회담은 매우 성공적인 결과를 향해 가고 있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