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사진] 하원 청문회 마치고 떠나는 코언 전 트럼프 개인 변호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8 11: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 하원 청문회 마치고 떠나는 코언 전 트럼프 개인 변호사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이 27일(현지시간) 워싱턴 하원 감독개혁위원회 청문회에서 공개 증언을 마친 뒤 차량을 타고 떠나고 있다. 코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베트남전 징집을 회피하기 위해 의료기록을 조작했고, 지난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후보 측 이메일 해킹 사건 계획을 인지하고 있었으며, 과거 10년 동안 의원들에게 500여차례의 협박을 가하도록 시켰다고 밝히며, 그를 향해 "인종차별주의자, 협잡꾼, 사기꾼"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