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자회견' 김정은 "핵 해체 의지, 없었으면 여기 안왔다"

머니투데이
  • 이재원 , 하노이(베트남)=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8 14: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사상 첫 취재진과 질의응답…트럼프 "와우! 들었던 답 중 가장 좋은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시키고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시키고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로이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 완전 해체 의향에 대해 "의지가 없었다면 내가 여기 오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28일 오전 9시35분쯤(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북미 확대회담 직전 가진 '미니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의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날 미국 CNN 기자는 김 위원장에게 "핵무기를 완전히 해체 할 의향이 있는지"를 물었다.

이에 김 위원장은 통역관을 통해 "의지가 없었다면 내가 여기 오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좋은 대답이다. 와우! 네가(기자가) 들었던 대답 중 가장 좋은 답일 것"이라고 분위기를 살렸다.

합의 발표 일정에 대한 질문에도 김 위원장은 "우리에게 충분히 이야기할 시간을 주면 좋겠다"며 "우리는 1분이라도 귀중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어떤 식이든 양쪽에 다 좋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북측 인사로 배석했다. 미국 측에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참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