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레드벨벳 등장에 입 못 다문 '제기왕 이천수'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8 15: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기왕 이천수에 참여한 레드벨벳.  /사진=H ENT
제기왕 이천수에 참여한 레드벨벳. /사진=H ENT
"형님, 좀 더 센 애들 없어요?"

'제기왕'이 심심하다. 이천수가 이번엔 남자 아이돌들과 대결을 펼쳤다. 이천수는 '뮤직뱅크' 현장을 돌고 있는데 여자 아이돌보다는 아무래도 남자들과 승부가 짜릿할 수밖에 없다. MC 딩동에게 제기 좀 차는 '선수'들과의 만남을 부탁했다.

그래서 나타난 이들이 '금둥이'라 불리는 골든차일드와 보이스퍼, 원포유 등이다. MC 딩동의 추천에는 이유가 있었다. 이천수는 이들과 대결하다가 '패하면 산에 가서 입수한다'는 벌칙을 떠올려야 했다.

우선 골든차일드는 실력이 좋았다. 첫 대결부터 15개를 차면서 이천수를 긴장시켰다. 반대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를 연상시키는 부츠를 차고 등장한 멤버는 하나 차고 제기를 놓쳐 웃음을 선사했다.

골든차일드.  /사진=H ENT
골든차일드. /사진=H ENT
놀랄 만한 일은 쉬운 것 같았던 보이스퍼와 경기에서 나왔다. 한 멤버가 11개를 찼는데, 이천수가 이후 도전하다가 제기가 파티션 위로 향한 것이다. 지난 1월 '제기왕 이천수' 시작 이후 최고의 위기였다.

원포유와 만남에선 축구 선수 출신 후배가 나타나 이천수가 경계했다. 초등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볼을 찼다는 그는 한참 선배 이천수와 신경전부터 치열하게 벌였다.

MC 딩동이 "이천수는 어떤 선배냐?"고 묻자 "악…"이라고 하다가 말문을 급히 닫아 웃음을 선물했다. MC딩동이 "악바리란 뜻이죠?"라며 사태를 수습하는 듯했으나 축구 후배가 다시 한 번 "존경하는 선배는?"이란 질문에 "이… 이동국~"이라고 답해 이천수의 멘탈을 흔들었다. 이천수는 원포유 이후 JBJ 95까지 쉴 틈 없는 제기 대결을 벌였다.

JBJ95와 이천수(오른쪽).  /사진=H ENT
JBJ95와 이천수(오른쪽). /사진=H ENT
그리고 문을 연 또 하나의 대기실, 이천수는 입을 다물 수 없었다. '제기왕 이천수' 시리즈에서 가장 핫한 아이돌 레드벨벳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천수도 준비한 선물을 전달하며 잊을 수 없는 시간을 보냈다. 남편으로서 '해서는 안 될 말'까지 하고 말았다.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와 함께하는 '제기왕 이천수'의 골든차일드, 보이스퍼, 원포유, JBJ95, 그리고 '핫한' 그 그룹과의 동영상은 유튜브와 페이스북에서 볼 수 있다.

이천수는 "'제기왕 이천수'가 제기차기의 붐을 일으키는 것은 물론, 함께하는 기부 문화를 정착시키는 것 같아 기쁘다"고 밝혔다. '제기왕 이천수'를 통해 발생하는 기부금은 순직소방공무원 자녀 장학금으로 전달된다. 모든 출연자가 1번 찰 때마다 1만원씩 장학금을 적립하게 된다. 이번 편에서만 총 128만원이 적립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