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딜 하노이]바른미래 "손 대표, 트럼프 기자회견 후 의견 표명"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8 16: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바른미래당, TV 중계시청 등은 일단 계획대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열린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과 오찬이 취소된 후 멜리아 호텔로 향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열린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과 오찬이 취소된 후 멜리아 호텔로 향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이 28일 합의 사항 없이 종결된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오후 4시(한국시간) 기자회견을 예정대로 시청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문자를 통해 이날 오후 4시로 예정된 당 대표와 원내대표의 북미정상회담 관련 TV 시청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은 한국시간 기준 오후 4시15분 현재 아직 열리지 않고 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외교부 등에서도 현지 회담 상황 파악이 잘 안 돼 트럼프 대통령 기자회견을 봐야 한다고 했다"며 "일단 브리핑을 보고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등이 짧게 의견을 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양 정상은 오전 11시55분(이하 현지시간) 업무 오찬을 시작해 오후 2시5분 공동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계획과 달리 오찬 없이 확대회담을 진행하던 중 두 정상이 각각 숙소로 돌아갔다.

이날 오후 4시 예정됐던 기자회견 역시 시간을 당겨 트럼프 대통령 혼자 진행하게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