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승리 마약 간이검사 음성"…警, 버닝썬 대표 재소환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57
  • 2019.02.28 17: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모발 검사결과는 2~3주 소요 전망

강남 클럽 '버닝썬' 이사직을 맡았던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이달 27일 오후 해외 투자자 성접대 및 해피벌룬 의혹을 조사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자진출석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강남 클럽 '버닝썬' 이사직을 맡았던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이달 27일 오후 해외 투자자 성접대 및 해피벌룬 의혹을 조사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자진출석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서울 강남의 유명클럽 '버닝썬' 경영부터 성 접대 논란 등 각종 구설에 휘말린 빅뱅 승리(29·본명 이승현·사진)가 마약 간이시약 검사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이씨에 이어 경찰에 뇌물을 공여한 의혹으로 버닝썬 이모 공동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했다.

이씨 측 변호인은 28일 "(이씨가) 경찰의 현장 1차 간이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모발검사 결과는 1~2주 뒤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달 27일 밤 9시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자진출석해 약 8시간30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씨의 모발과 소변 등을 채취해 국과수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결과 회신까지는 통상 1~2주, 최대 3주 정도가 걸린다

경찰은 이번 조사에서 이씨에게 강남클럽 버닝썬 경영에 참여 여부와 정도, 마약 유통 및 성 접대 의혹 등을 캐물었다. 이씨는 마약과 성접대 등 연루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이날 오전 5시30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와 "모든 의혹에 관한 조사를 마쳤다"며 "마약 의혹에 관해선 마약수사대에서 모든 검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이 화가 나셨을 텐데 모든 의혹이 하루빨리 밝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조사받겠다"며 "언제든 다시 불러주시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수사팀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현직 경찰관들에게 뇌물을 공여한 것으로 지목되는 버닝썬 이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했다.

경찰은 강남경찰서에 자금을 전달한 출처로 이씨를 주목하고 있는 경찰은 이씨가 전직 경찰관 강씨를 통해 자금을 전달한 경위와 출처 등을 집중적으로 파악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