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복스 "북미 협상결렬, 꼭 외교적 실패라 할 순 없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28 17: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합의하지 못 했더라도 추후 다른 날 가능" "양국 정상 베트남 와서 아무것도 못 얻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메리어트 호텔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메리어트 호텔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것이 꼭 외교적 실패는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온라인매체 복스(Vox)는 28일(현지시간) 두 정상 간의 합의문 도출이 무산된 것은 꼭 외교적 실패는 아니지만 좋은 일도 아니라고 풀이했다.

보통 세계 지도자들은 무언가를 성취할 수 없는 이상 2일간의 정상회담을 열지 않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또다른 선언문을 발표할 것이라는 징후와 기대가 있었으나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복스는 전했다.

복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힌 이상 베트남 하노이에서 합의를 하지 못했더라도 추후 다른 날에 협상을 타결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일단 지금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까지 왔지만 아무것도 얻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