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세현 "트럼프, 회담 결렬 모양새로 헤드라인 장악 계산"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01 16: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전 통일부 장관 "북미정상회담, 최악은 아니다"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뉴스=1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뉴스=1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이 서명없이 종료된 것과 관련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회담이 결렬되는 모양새로 뉴스에 보도가 되면 아마도 헤드라인을 장악한다는 계산을 트럼프하고 폼페이오가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1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트럼프가) 코언의 청문회 내용이 묻히게 필요하다면 판을 깨서 헤드라인을 장악하겠다는 생각을 한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실제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은 27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공개 청문회에 출석해 "트럼프는 협잡꾼, 거짓말쟁이"이라고 증언했다.

정 전 장관은 "(트럼프가) 판을 깨기 전까지는 하노이 기사가 하나도 안 나왔다"면서 "그런데 (합의문) 서명을 못하게 되면서 헤드라인이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저께 그 사람(트럼프)은 주도권을 행사함으로써 언론이 자기를 주목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전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의 결과가 최악은 아니라고 평가했다. 정 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는 안 하겠다고 말한 김정은의 이야기를 공개했다"면서 "이는 신년사에서 이야기했던 제3의 길로 가는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일정한 시간을 두고 냉각기를 거친 뒤 약간의 조정을 통해 서명하려다 말았던 합의서 선언문을 다시 붙들고 결론을 낼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면서 "(트럼프가) 비행기 안에서 문 대통령한테 전화를 걸어서 조정자 역할을 해달라고 했다는 것도 또 하나 희망을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