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家 맏사위' 조운해 전 고려병원 이사장 별세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094
  • 2019.03.04 08: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故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 남편이자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부친..한길 걸으며 의료계 발전 헌신

'삼성家 맏사위' 조운해 전 고려병원 이사장 별세
조운해 전(前) 고려병원 (현 강북삼성병원 ) 이사장이 지난 1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조 전 이사장은 지난 1월30일 세상을 떠난 고(故)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의 남편이자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의 부친이다.

조 전 이사장은 경상도 명문가인 한양조씨 일문 조범석가(家)의 3남1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부친인 조범석 씨는 일찍이 금융계에 투신, 대구금융조합연합회 회장을 역임했다. 조씨 가문은 해방 이후 박사만 14명을 배출하는 등 경북 일대의 명문 집안으로 유명하다. 시인 조지훈(본명 조동탁)씨 또한 조 전 이사장과 같은 가문 출신이다.

조 전 이사장은 경북대 의대 (옛 대구의전) 를 졸업하고 일본 동경대학원에서 소아과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이후 서울대학교병원 근무를 시작으로 의료계에 뛰어들었다.

1948년 11월 박준규 전 국회의장의 소개로 이 고문을 만나 아내로 맞았다. 박 전 의장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모친인 고 박두을 여사의 조카로, 박 여사에게 자신의 경북중학교 1년 후배인 조 전 이사장을 소개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 전 이사장은 국내 최고 기업인 삼성가의 맏사위가 된 후에도 의료인의 한길만을 걸었다.

그는 결혼 후 고려병원 원장 및 이사장을 역임하고 병원협회장과 아시아병원연맹 회장을 지내는 등 국내 의료계 발전에 일평생 헌신했다.

조 전 이사장은 모교인 경북대에 대한 사랑도 각별했다. 그는 경북대 총동창회장과 의과대학 총동창회장을 지냈다. 은퇴 후에는 자신의 호를 딴 효석장학회를 설립, 모교인 경북대 후배들을 위한 장학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조 전 이사장은 슬하에 조동혁 한솔케미칼 회장, 조동만 전 한솔그룹 부회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조옥형 씨, 조자형 씨 등 3남 2녀를 뒀다.

장례식장은 삼성서울병원이며 발인은 오는 6일 수요일 오전 8시30분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