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교안-이정미, 훈훈한 첫 만남서 '정색' 무슨 일?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04 13: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정의당 대표 "처음 찾아와 드루킹 사건 집어서 말해 유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예방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예방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첫 인사 자리에서 정색을 하는 이례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황 대표가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건에 야당 공조를 말했다가 이 대표가 이견을 보이면서다.

황 대표는 4일 오전 예방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이 대표가 있는 국회 정의당 대표실을 찾았다. 인사차 방문하는 예방에서는 통상 서로 간에 덕담이 오고간다.

이 대표가 먼저 황 대표에게 당대표 당선 축하 인사를 건네며 "(황 대표도) 과거보다는 미래지향적으로 나가겠다고 말씀하셨기 때문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며 "국회는 법을 만드는 곳이니 제도적으로 해결할 문제는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대표께서도 결단을 해줘서 협력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다소 길었던 이 대표의 축하 인사에 황 대표는 "10분 환영사에 감사드린다"며 웃음으로 화답했다.

화기애애하던 분위기는 황 대표가 이 대표에게 "김경수 지사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당에서는 어떻게 하고 계신가"라는 질문을 한 뒤 반전됐다.

이 대표는 "재판의 결과는 지켜봐야 하지만 과거 전례에 비춰 김경수 지사를 법정구속까지 한 것은 과하다는 입장"이라면서 "대표님께서 저희 당을 처음 찾아와서 드루킹 사건을 말씀하시는 것은 저로서는 놀랍다"고 불쾌한 기색을 보였다.

이와 관련 황 대표는 "우리가 이제 같은 야당"이라며 "야당은 여당에 대해 같이 힘을 모으면 좋겠다, 그런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에 대해 얘기하는 것은 아니고 같이 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는 것"이라며 "야당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같이 해야 할 일 중에서 그 사건을 집어서 말씀하신 건 유감"이라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5당 대표가 3월 국회를 어떻게 할 것인지, 5.18망언은 어떻게 할 것인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와 이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과 함께 국회 오찬 모임인 '초월회'에 참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