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조양호 선임 반대' 표대결 앞두고 '국민연금+α' 승부처로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07 1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시민단체들, 7일 의결권 대리인 등록 마치고 설득 작업 착수…국민연금 입장이 변수될 듯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회원 등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사무실에서 열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연임에 반대하는 주주활동 선포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사진=뉴스1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회원 등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사무실에서 열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연임에 반대하는 주주활동 선포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사진=뉴스1
시민단체들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70)의 대한항공 (19,950원 상승350 -1.7%) 이사연임 저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대한항공에 이어 시민단체도 의결권 대리인으로 등록하고 주주총회에서 표 대결을 준비한다는 계획. 대한항공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의 표심과 1100만주 분량의 의결권 확보가 승부처로 떠올랐다.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유통주식은 보통주 기준 9484만여주다. 이 가운데 최대주주인 한진칼과 조양호 회장 등 특수관계인 주식수는 3168만여주(지분율 33.03%)다.

대한항공 정관상 이사연임은 주주총회 출석 주주 중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 반대로 연임을 저지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3분의 1이 필요하다.

시민단체는 국민연금의 반대만 전제된다면 승산이 있다는 전략을 세웠다. 주주총회 참석률을 70%로 추산할 때 국민연금 지분 11.56%에 추가로 11~12% 정도만 더 확보하면 참석 주주수의 3분의 1을 채울 수 있다는 계산이다.

이상훈 서울사회복지공익법센터장(변호사)은 "이사연임을 막기 위해서는 1100만주(약 11.5%)에 해당하는 의결권을 더 얻으면 되는 반면, 조 회장 측은 1300만주(약 13.7%)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결국 남은 20일간 기관 투자자들의 표심을 확보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참여연대 등은 의결권 대리인 등록 절차를 마치고 본격적인 설득 작업에 들어갔다. '땅콩회항'과 '물컵갑질', '명품밀수' 등 최근 몇 년간 사건이 잇따라 터지면서 여론이 나빠진 점이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한항공이 다른 상장사의 주주총회 일정이 몰린 27일에 주주총회를 연다는 점은 시민단체엔 악재다. 여러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투자자 특성상 특정일에 주주총회가 몰릴 경우 안정된 지분을 확보하고 있는 최대주주 측이 유리할 수밖에 없다.

이지우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간사는 "여론이 악화된 상황에서 국내 기관투자자들이 쉽게 찬성표를 던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해외 투자자에게 따로 서신을 보내는 등 의결권을 모으기 위한 설득 작업을 벌일 계획"이라며 "밝혔다.

주주들이 주총에서 기업 총수의 책임을 직접 묻는 첫 사례가 될지도 주목된다. 이상훈 변호사는 "재벌 총수의 불법행위에 대해 주주들이 법적 절차를 거쳐 권한을 저지하려는 운동은 처음"이라며 "많은 국민이 관심을 갖는 만큼 앞으로는 기업을 합법적으로 운영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