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승의 노력 보니, 억장 무너져”…고희에 느낀 명창의 그리움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2019.03.07 03: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명창 안숙선 일대기 그린 이야기 창극 ‘두 사랑’ 4월 5~7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대충 거짓으로 소리내선 안 된다는 가르침 지킬 것”

image
명창 안숙선. /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재단
공연명이 ‘두 사랑’인 것은 그가 살아온 삶이 오직 무대였음을 역설하는 증명이다. 그의 사랑은 자신을 무대로 올곧게 이끈 ‘두 사람’을 향한 것이고, 그들은 그의 삶에 사랑이자, 헌신의 주체로 깊이 파고들었다. 남녀 간의 애틋한 사랑 같은 드라마틱한 전개는 그의 무대 인생에서 좀처럼 들어설 자리 하나 없는 듯했다.

명창 안숙선(70)은 고희가 돼서야 사랑의 본질을 이해하고, 받은 사랑의 가치를 기억의 심연에서 고스란히 꺼냈다. 오는 4월 5~7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열리는 이야기 창극 ‘두 사랑’을 통해서다.

안숙선이 국내 최고 명창으로 이름 날리기까지 영향을 미친 두 스승, 판소리 명창 만정(晩汀) 김소희(1917~1995)와 가야금병창 명인 향사(香史) 박귀희(1921~1993)가 두 사랑의 주인공이다.

안숙선은 6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내겐 수많은 스승이 있지만, 두 사람은 특히 부모 같은 역할로 다가왔다”며 “사모곡 같은 느낌으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만정 김소희(왼쪽)과 안숙선. /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재단
만정 김소희(왼쪽)과 안숙선. /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재단

잘 나가던 30대 ‘리즈’ 시절 안숙선은 두 스승을 다그치는 선생님이나 잔소리하는 부모 정도로만 느꼈다. KBS 출연 후 틀린 부분을 찾아봐야 한다는 가르침, 허약한 몸을 위해 스승이 몸소 준비한 장어를 먹지 않아 들었던 꾸지람의 진가는 두 스승의 작고 이후에야 절실히 가슴 속에 스몄다.

“돌아가시고 나서야 제 주위가 허전하다는 걸 느꼈어요. 큰 사랑이 제 뒤에 묵묵히 버티고 있었던 셈이었죠. 그게 큰 사랑인지 몰랐고. 선생님이 몸이 아프다고 할 때 몰랐던 노력의 과정(후진을 위해 전통 학교까지 만든 과정)을 생각하니, 억장이 무너지더라고요. 두 스승뿐 아니라, 소리를 가르치신 인간문화재 선생님들은 오로지 목숨 걸고 노래하셨어요. 대충해선 안 된다는 스승의 말씀, 저도 여생에 후진에게 그렇게 전해주고 싶어요.”

명창의 일대기를 다룬 이야기는 이 창극이 처음이다. 안숙선이 지난 2017년 윤석화의 모노드라마를 보고 흥미를 느끼자,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가 나서 1년여 동안 구술 인터뷰를 했고, 그 내용을 바탕으로 극본을 썼다.

이야기 창극 ‘두 사랑’ 제작자 및 출연진. 왼쪽부터 임영욱 연출, 박형배 현대차 정몽구 재단 사무총장, 권송희·이지나·안숙선·고수희(이상 출연진). /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재단<br />
이야기 창극 ‘두 사랑’ 제작자 및 출연진. 왼쪽부터 임영욱 연출, 박형배 현대차 정몽구 재단 사무총장, 권송희·이지나·안숙선·고수희(이상 출연진). /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재단

안숙선은 만정 김소희와는 18세 처음 만났는데, 먼저 연락을 건 쪽은 만정이었다. 안숙선의 재능을 일찌감치 알아본 만정은 “한번 보고 싶다”고 직접 전화했고, 안숙선은 이에 곧바로 화답하며 상경했다.

과로로 목소리에 이상이 생겼을 땐, 판소리 대신 가야금을 배웠다. 그렇게 찾아간 곳이 가야금 병창 명인 ‘박귀희 교습소’였다. 두 스승은 모두 안숙선을 좋아했다.
타고난 재능도 재능이지만, 소리에 미친 열정과 소리 너머 철학을 도외시하지 않는 태도에 두 스승은 그를 수제자로 삼았다.

“판소리를 어릴 때부터 듣고 자랐지만, 29세 국립창극단에 입단하면서 판소리를 실감 나게 받아들이기 시작했어요. 선생님에게 몽땅 배워야겠다는 의지도 컸고요. 옆에서 ‘숙선이가 소리에 미쳤네’하는 얘기 들을 정도로 소리에 빠졌고, 더 멋있는 판소리를 만들어야 한다는 사명감도 생겼거든요. 그런 면을 좋게 봐주신 것 같아요.”

스승의 훈계와 가르침은 끝이 없었다. 향사는 언제나 국악의 제도화, 현대화에 대해 말했고 만정은 소리는 거짓으로 짜서 내지 말고 진실 되게 내라고 주문했다.

왼쪽부터 안숙선의 유년 시절, 젊은 시절, 현재. /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재단<br />
왼쪽부터 안숙선의 유년 시절, 젊은 시절, 현재. /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재단

안숙선은 “몇 년 전 정명화씨와 협연하고 지금처럼 모노드라마를 하는 건 파격적 형식은 새로운 전통이 될 수 있다는 믿음에 기초한 것”이라며 “1년마다 쏟아지는 후진들을 위해서라도 무대를 많이 넓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공연은 명창의 일대기를 그린다는 점에서 모노드라마 결을 취하지만, 모노드라마 형식은 아니다. 어린 안숙선 역에 뮤지컬 ‘마틸다’의 아역 배우 이지나, 만정과 향사 등으로 출연하는 배우 고수희, 젊은 소리꾼 권송희 등이 함께 출연해 극을 이끈다. 안숙선은 판소리 대부분을 소화하면서 가야금 병창 연주와 소고춤을 선보인다.

‘두 사랑’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주최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산학협력단이 주관하는 사회공헌 활동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관람료는 무료이고, 7일부터 네이버 예약을 통해 선착순 신청을 받는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