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맨유, '루카쿠 멀티골+래쉬포드 PK골' 8강 진출! 'PSG 탈락'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605
  • 2019.03.07 06: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파리 생제르망-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사진=AFPBBNews=뉴스1
파리 생제르망-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사진=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기적적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루카쿠의 멀티골에 이어 래쉬포드가 마침표를 찍었다.

맨유는 7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파리 생제르망(PSG)과 원정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16강 1~2차전 합계 전적 1승 1패로 동률을 이뤘으나 스코어 3-3, 원정다득점에 앞서 8강에 진출했다. 지난달 13일 맨유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는 PSG가 2-0으로 승리했다.

맨유는 4-3-3 포메이션을 꺼내든 가운데, 루카쿠를 최전방 공격수로 배치했다. 측면에는 래쉬포드와 페레이라가 섰고, 프레드와 맥토미니, 영이 뒤를 받쳤다. 포백은 쇼, 스몰링, 바이, 린델로프였고, 골키퍼는 데헤아였다.

이에 맞서 PSG는 음바페를 원톱으로 기용했다. 드락슬러가 공격을 지원했고, 알베스, 마르퀴뇨스, 베라티, 디 마리아가 미드필더에 섰다. 수비진은 케러, 실바, 킴펨베, 베르나트로 짜여졌다. 골문은 부폰이 지켰다.

파리 생제르망-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사진=AFPBBNews=뉴스1
파리 생제르망-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사진=AFPBBNews=뉴스1
맨유가 전반 초반부터 골을 터뜨려 추격의 불씨를 당겼다. 전반 2분 PSG의 수비수 케러가 치명적인 패스 실수를 범한 것이 시작이었다. 루카쿠는 공을 가로채 부폰을 제친 뒤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 실점은 내준 PSG도 곧바로 반격했다. 전반 12분 페널티박스 안으로 찔러주는 패스를 음바페가 돌아 뛰어 맨유 수비진을 따돌렸다. 이어 반대쪽으로 정확한 패스를 건넸고 베르나트가 발로 밀어 넣었다. 이후 PSG의 분위기였다. 전반 14분 알베스의 발리 슈팅, 전반 21분에는 디 마리아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도 나왔다.

하지만 추가골은 맨유에서 터졌다. 이번에도 PSG의 수비가 아쉬웠다. 전반 30분 래쉬포드의 중거리 슈팅을 부폰이 제대로 잡지 못해 공을 흘렸다. 루카쿠가 이를 놓치지 않고 차분하게 마무리 지었다. 맨유가 한 골을 더 넣을 경우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8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파리 생제르망-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사진=AFPBBNews=뉴스1
파리 생제르망-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사진=AFPBBNews=뉴스1
전반을 2-1로 앞선 맨유는 후반 초반 상대의 수비에 막혀 이렇다 할 공격을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11분 디 마리아에게 추가골을 내주는 듯 했다. 하지만 VAR를 통해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골로 인정되지 않았다. PSG는 계속해서 맨유를 몰아붙였다. 후반 15분 디 마이라의 슈팅을 데헤아가 잡아냈다.

치열한 경기 양상 속 PSG에 악재가 생겼다. 후반 25분 드락슬러가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하면서 뫼니에로 교체됐다. 동시에 케러를 빼고 파레데스도 투입했다. 역습을 통해 공격을 전개하던 맨유도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35분 페레이라 대신 타이스 총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맨유의 작전 변화에도 PSG가 공격을 계속 시도했다. 후반 38분에는 음바페가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으나 데헤아가 뛰쳐 나와 이를 저지했다. 맨유는 후반 막판 그린우드를 투입하는 등 총력전을 펼쳤다. 결국 기적 같은 일이 발생했다. 후반 추가시간 상대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획득, 이어 래쉬포드가 왼쪽 구석으로 정확하게 차 넣어 팀을 8강 진출로 이끌었다.
파리 생제르망-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사진=AFPBBNews=뉴스1
파리 생제르망-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영등포~세종청사 잇는 'ITX 세종선' 무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