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맨유, 기적 같은 8강 진출... '멀티골' 루카쿠 최고 평점 8.8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92
  • 2019.03.07 0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로멜루 루카쿠. / 사진=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로멜루 루카쿠. / 사진=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로멜루 루카쿠가 8강 진출의 주인공이 됐다. 단연 최고 평점을 받았다.

루카쿠는 7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파리 생제르망(PSG)과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해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루카쿠는 전반 2분 선제골을 터뜨려 8강 진출 불씨를 살렸고, 1-1로 맞선 전반 30분에도 상대 골키퍼 지안루이지 부폰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기적 같은 일이 벌어졌다. 후반 추가시간 맨유가 상대의 핸드볼 파울에 의해 페널티킥을 얻은 것. 이어 키커로 나선 마커스 래쉬포드가 침착하게 차 넣었다. 맨유는 남은 시간 리드를 지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양 팀은 16강 1~2차전 합계 전적 1승 1패로 동률을 이뤘으나 스코어 3-3, 원정다득점에 앞서 맨유가 8강에 진출했다. 지난달 13일 맨유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는 PSG가 2-0으로 승리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루카쿠에게 경기 최고 평점 8.8을 부여했다. 루카쿠는 최근 3경기 연속 멀티골을 터뜨리고 있다. 상승세다. 이어 페널티킥 골을 넣은 래쉬포드도 7.1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 수비진에선 크리스 스몰링이 7.3, 루크 쇼가 7.2를 기록했다.

반면 PSG는 골키퍼 부폰이 볼 처리 실수를 범하면서 평점 4.8의 최악의 점수를 받았다. 수비수 틸로 케러도 5.0으로 평점이 낮았다. 케러는 전반 초반부터 패스 실수를 범해 선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여곡절 끝에 시작한 '주4일제', 매출 378억 '껑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