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 캠프 종료... 평가전 4승1무2패, MVP 정성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07 12: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T wiz. / 사진=KT wiz 제공
KT wiz. / 사진=KT wiz 제공
KT wiz가 2019 시즌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캠프는 이강철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주장 유한준, 박경수, 김재윤 등 선수 50 명이 참가해 지난 2월 1일부터 34일간 미국 애리조나 투산에서 진행됐다. KT는 NC 다이노스와 키움 히어로즈를 비롯해 텍사스 레인저스, LA 다저스, 시애틀 매리너스 등 미국 메이저·마이너리그 팀과 총 7차례 평가전을 치러 4승 1무 2패를 기록했다.

KT는 "캠프 초반에는 선수들의 체력과 컨디션을 점검하고 개인 기량을 향상시키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캠프 중반 이후에는 평가전을 통해 팀 전술을 가다듬고 경기 감각을 끌어 올리는 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KT 타자 송민섭은 평가전 6경기에서 12타수 8안타, 타율 0.667를 기록해 캠프 기간 동안 최고의 타율을 뽐냈다. 심우준도 6경기 20타수 11안타 2루타 2개, 타율 0.550으로 활약했다. 이해창은 6경기 11타수 6안타 홈런 3개 7타점, 타율 0.545, 윤석민도 5경기 14타수 7안타 2루타 2개를 기록했다.

투수진은 젊은 선수들이 두각을 나타냈다. 신인 손동현이 3경기 5이닝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 최건이 2경기 2이닝 피안타 없이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또 주권은 2경기 3이닝 2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 베테랑 전유슈는 2경기 3이닝 3피안타 2탈삼진 1실점 평균자책점 3.00로 활약했다. 외국인 투수 알칸타라는 3경기 6이닝 4피안타 3탈삼진 1실점 평균자책점 1.50을 기록했다.

스프링 캠프 MVP는 투수 정성곤이 받았다. KT는 "감독과 코치진, 현장 프런트들이 뽑았다. 훈련 태도가 모범적이었고 캠프가 진행될수록 기량 향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우수야수상은 송민섭과 심우준이, 우수투수상은 신인 손동현이 받았다.

이강철 감독은 "감독을 맡은 후 첫 스프링캠프였는데 선수들이 잘 따라와 주었고 큰 부상 없이 캠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 고맙게 생각한다. 캠프 시작 전 투수 분업과 백업 야수에 대한 과제를 안고 왔는데 어느 정도 답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젊은 선수들이 포지션 경쟁을 통해 한 단계 성장한 것이 큰 성과"라고 평했다.

이어 "아직 확정하지 못한 포지션과 백업 등은 훈련과 시범경기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라며 "확실한 역할 준비와 백업 선발을 통해 부상 등으로 발생할 공백에 잘 대비할 수 있도록 시즌에 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장 유한준은 "이번 스프링캠프는 고참부터 신인들까지 밝고 열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부상 없이 마칠 수 있어 기쁘다"며 "캠프에서 얻은 성과와 좋은 흐름을 시범 경기와 정규 시즌까지 이어가 팬들에게 좋은 결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수단은 귀국 후 9일과 11일 수원 KT 위즈 파크에서 훈련을 진행한다. 이후 시범경기와 시즌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