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집단시설 잠복결핵감염자 10명중 3명만 치료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07 14: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질본, 집단시설 내 잠복결핵감염 검진사업 결과 발표

/그래픽=뉴스1
/그래픽=뉴스1
산후조리원 등 집단시설 종사자들은 잠복결핵에 감염되더라도 대부분 치료를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질병관리본부가 2017년 집단시설 잠복결핵감염 검진 대상자 85만7765명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잠복결핵감염이 양성으로 나타난 비율은 14.8%(12만6600명)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70세 이상이 44.4%로 가장 많았고, 60대 43.2%, 50대 35.7%, 40대 23.0% 순이었다. 10대와 20대의 경우 각각 2.1%, 5.4%였다.

집단별로는 산후조리원 종사자가 33.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교정시설 재소자 33.4% △회복지시설 종사자 27.5% △보건소 내소자 22.0% △교육기관 종사자 18.3% △의료기관 종사자 17.3% 순이었다.

특히 잠복결핵감염 양성 판정을 받았음에도 감염자 대다수는 치료를 받지 않았다. 잠복결핵감염 치료시작률은 31.7% 수준으로 일본(95%)와 큰 차이를 보였다.

잠복결핵감염은 몸 안에 결핵균이 존재하지만 활동 및 증식하지 않아 결핵이 발병하지 않은 상태를 말하며 이중 10%에서 결핵이 발병한다. 잠복결핵감염을 치료하지 않으면 결핵 발생 위험률은 더 높아진다.

치료를 시작한 사람들 중 치료 완료율은 76.9%였으며, 미완료 사유는 부작용(40.8%), 비협조(23.5%), 연락두절(14.6%) 등의 순이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결핵은 잠복결핵을 검사하고 치료하는 것으로 발병예방이 가능하다"며 "우리나라가 결핵 발병 세계 1위의 오명을 빨리 벗어나기 위해서는 집단시설 소관 부처의 검진, 치료율 향상을 위한 범부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