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토종 영어시험 텝스, 20년 만에 첫 적자…"토익에 더 몰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07 1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뉴텝스 마케팅 위해 지출 많았다…반등 가능할 것"

/(텝스관리위원회 제공) © 뉴스1
/(텝스관리위원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서울대가 개발, 1999년부터 시행됙 있는 토종 영어시헙 텝스(TEPS)가 20년 만에 처음으로 적자를 냈다.

서울대 텝스관리위원회는 7일 뉴스1과 통화에서 "텝스 시험이 지난해 처음으로 회계상 적자를 냈다"며 "응시생이 가장 많이 몰렸던 2010년(약 50만명)과 비교하면 4분의 1로 줄었지만 구체적인 적자 규모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텝스관리위원회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고 있다"며 "작년에 텝스의 시험이 개편, '뉴 텝스'가 되면서 마케팅과 홍보를 위해 지출이 많았다"고 적자 배경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올해는 반등될 수 있다고 판단하는 분위기"라며 "적자는 일시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텝스는 서울대에서 개발, 1999년 시행한 공인영어시험으로 미국 ETS가 주관하는 토익(TOEIC)과 함께 대표적인 시험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텝스 시험 응시자 규모는 2010년부터 줄기 시작했고 2014년에는 24만명까지 떨어진 뒤 지난해 가장 적은 응시수에 머물렀다.

텝스관리위원회 관계자는 "국가고시에서 토익과 텝스가 모두 활용되고 있다"며 "하지만 최근에는 국가고시에서 환산점수를 획득하기에 유리한 토익에 응시생이 더 몰리는 추세"라고 밝혔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5, 7급 공개경쟁채용시험에서 토익 700점과 텝스 625점(뉴 텝스 340점)은 같은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텝스관리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토익 700점은 텝스 555점점(뉴텝스 300점)과 비슷한 점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SK바사, 기관 대규모 물량 풀린다…'주가 충격' 우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