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날씨]미세먼지 씻어내는 '봄비'…내일 새벽까지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72
  • 2019.03.10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경칩인 6일 오후 부산 사상구 괘법동의 한 거리에 핀 매화가 봄비를 맞고 있다. 2019.3.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경칩인 6일 오후 부산 사상구 괘법동의 한 거리에 핀 매화가 봄비를 맞고 있다. 2019.3.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10일)은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에 봄비 소식이다. 지난주 미세먼지 '대란'으로 답답했던 마음과 공기를 단숨에 씻어낼 전망이다.

강수와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전국 곳곳이 '좋음~보통'으로 낮아져 공기는 맑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은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제주도와 남부지방, 충청도에는 비가 오다가 저녁 6시를 기점으로 점차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비는 충남서해안과 전라서해안에서 그치기 시작해 밤 9시경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6~13도로 예보됐다. 일교차가 10~15도로 클 것으로 보여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서울·경기도와 강원도(강원산지 비 또는 눈)는 새벽 6시부터 경기남부에서 비가 시작돼 오후 6시까지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모레(11일) 새벽 6시까지 내릴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경남해안 30~80mm, 제주남부와 동부 100mm 이상, 제주도산지 150mm 이상이다. 남부지방 (경남해안 제외)과 울릉도 및 독도는 11일 아침 9시까지 10~50mm의 비가 내리겠다. 충청도, 강원영동지역은 다음날 새벽까지 5~20mm의 비가, 서울 경기도 및 강원영서는 5mm 내외 강수량이 예보됐다.

눈 소식도 있다. 강원 산지는 10일 밤 9시를 기점으로 1~5cm의 전설량이 예보됐다.

제주도와 남해안, 경상동해안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다소 많은 비로 인해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져 낙석과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해빙기 안전사고를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바람은 제주도와 남해안, 경상동해안에는 바람이 10~16m/s(36~58km/h)로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남해상에는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제주도남쪽먼바다는 오늘 밤부터, 제주도앞바다와 남해전해상, 서해남부전해상, 동해남부전해상에는 내일 하루종일 바람이 10~18m/s(36~65km/h)로 매우 강하게 불 예정이다. 물결은 2.0~5.0m로 매우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