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빌게이츠가 370억 또 지원한 LG화학 백신은?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2019.03.11 09: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빌게이츠재단서 3340만달러 지원…전세계 영유아 보건문제 해결 기대

image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분석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LG화학
LG화학 (302,500원 상승1500 -0.5%)은 6가 혼합백신 개발을 위해 미국의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으로부터 3340만달러(약 37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는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기존 소아마비 백신 개발에 총 1950만달러(약 220억원)를 지원받은데 이어 두 번째다.

6가 혼합백신은 영유아에게서 치사율이 높은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 간염 △뇌수막염 △소아마비 등 6개 질병을 동시에 예방하는 백신이다. 각 백신 원액 간 면역학적 간섭 반응을 고려해야 해서 예방 질환 수가 많을수록 더욱 높은 수준의 연구개발 역량이 요구된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전적격성평가(PQ, Pre-Qualification) 인증을 받은 6가 혼합백신 제품이 없다. 사전적격성평가는 WHO가 저개발국 및 개발도상국에 백신 공급을 목적으로 의약품의 품질,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제도로 승인 시 유니세프(UNICEF), 파호(PAHO) 등이 주관하는 국제 구호 입찰의 참여 자격이 주어진다.

LG화학이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높은 접종편의성으로 세계 백신 접종률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LG화학은 6가 혼합백신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다. 해외 임상시험과 백신 생산설비 확장에 이번 지원금을 사용하고, 2023년 이후 국제 구호 입찰 기구인 유니세프(UNICEF) 등을 통해 세계에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여전히 세계의 많은 영유아들이 백신 접종 적기를 놓쳐 각종 감염질환에 노출돼 있다"며 "빌게이츠재단의 지원에 힘입어 접종편의성을 높인 6가 혼합백신을 조속히 상용화하고, 세계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이 2017년 빌게이츠재단과 협력을 시작한 소아마비 백신은 현재 임상 3상 단계로 2021년 상용화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