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욕마감] 3대 지수 상승…헬스케어주 선전+보잉 반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4 05: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뉴욕증권거래소(NYSE).©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NYSE).©AFP=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상승했다. 헬스케어주의 선전과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사건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보잉이 3거래일 만에 소폭 반등하며 증시 상승에 힘을 보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0.58% 상승한 2만5702.89를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0.69% 오른 2810.92를 나타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0.69% 뛴7643.41을 기록했다.

이날 S&P500 11개 업종이 일제히 상승했다. 헬스케어주가 1.10% 상승해 가장 선전했다. 에너지주도 1.09% 올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사고기와 동일기종인 보잉의 737 맥스 8에 대한 이륙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이날 보잉은 0.46% 올랐다.

달러인덱스는 0.45% 하락한 96.4990을 기록했다. 국채수익률 벤치마크인 10년물 국채수익률은 1bp(1bp=0.01%p) 상승한 2.61%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