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제유가, 美재고 감소에 껑충…WTI 2.6%↑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4 05: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베네수엘라가 정전으로 원유 수출 차질

국제유가, 美재고 감소에 껑충…WTI 2.6%↑
국제유가가 급등했다. 미국의 원유 재고량이 줄었다는 소식이 기름값을 밀어올렸다.

13일(현지시간) 오후 4시40분 현재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분 WTI(서부텍사스산원유)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48달러(2.60%) 뛰어오른 58.35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5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도 전일 대비 배럴당 99센트(1.48%) 상승한 67.66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량이 전주 대비 390만배럴 줄었다고 발표했다.

주요 산유국인 베네수엘라가 정전 사태로 원유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소식도 유가 상승에 한몫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