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방정현 변호사 '경찰총장' 연결고리 유리홀딩스 대표 지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4 1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카톡대화, 경찰총장과 직접 문자도 주고받는 사이"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왼쪽)와 이성과의 성관계를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2019.3.14/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왼쪽)와 이성과의 성관계를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2019.3.14/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정준영(30) 등 남성 연예인들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 내용을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경찰총장'과의 연결고리로 유리홀딩스 대표인 유모씨(34)를 지목했다.

방 변호사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카톡방에서)유 대표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의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승리의 사업 파트너로 강남의 클럽 버닝썬 지분을 20% 갖고 있다.

방 변호사는 "연결고리가 있다는 것이 사실이고 그들이 했던 대화가 거짓이 아니라면 (경찰총장과) 직접 문자까지 주고받는 사이라는 정황이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 변호사는 다만 '경찰총장'이라는 직책이 존재하지 않는 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경찰청장일 수도 있고 아니면 어디 지방경찰청장일 수도 있다"며 "무조건 특정지을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승리와 함께 성접대를 알선한 의혹을 받고 있는 유모씨는 이날 경찰에 기습 출석했다. 당초 오후 3시쯤 출석예정이던 유씨는 이날 오후 12시50분쯤 취재진을 피해 예정보다 빨리 경찰에 나왔다다.

방 변호사는 또 카톡방에 '경찰팀장'이라는 인물도 등장한다고 밝혔다. 이 카톡방에 있는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씨(29)는 3년 전 음주운전에 적발된 뒤 보도를 막아달라고 경찰팀장에게 부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씨는 지난 2016년 2월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하지만 최씨의 음주운전 사실은 언론에 보도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방 변호사는 "(카톡방에서 음주운전이)어느 정도 무마가 됐다는 식의 대화가 오가다가 그 당시에 음주 단속을 하고 수사를 했던 경찰서 담당 팀장이 생일 축하한다는 전화가 왔다(는 내용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카톡방 대화가 이뤄진 2016년 7월 당시 경찰청장이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은 "승리와는 일면식도 없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