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영선 "'제로페이' 가맹점, 3개월내 30만개로 늘린다"

머니투데이
  • 이원광, 김하늬 기자
  • 2019.03.17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300티타임]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제로페이 '일평균 결제실적' 급증…POS 연동·코레일 등과 일괄가맹 추진"

image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7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인터뷰에서 "상반기까지 제로페이 가맹점을 30만개로 확대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 사진=이동훈 기자
“현재 9만3000여개의 제로페이 가맹점을 올 상반기까지 30만개로 늘릴 계획이다. 또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제로페이가 전국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7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가진 인터뷰에서 '제로페이' 전도사가 되겠다고 밝혔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들이 카드수수료를 부담하지 않도록 한 소상공인간편결제 시스템으로,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결제 시 은행이 소비자의 계좌에서 판매자의 계좌로 현금을 바로 이체한다.

박 후보자는 제로페이를 POS시스템(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와 연동해 편의성을 높이는 한편 코레일, 도로공사 등과 일괄 가맹을 추진하겠다는 세부 계획도 세웠다. 박 후보자는 "국민들이 볼땐 제로페이의 결제 실적이 낮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일평균 결제실적은 가파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다"며 "모든 국민이 제로페이를 편리하게 쓸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다"고 했다.

실제 이달 14일 제로페이의 일평균 실적은 3298만원으로 전월 일평균치(1892만원) 대비 74.2% 증가했다. 또 지난달 일평균 거래건수 1005건을 기록하며 시행 2달여만에 1000건 돌파에 성공했다. 2012년 도입된 현금 IC카드(직불카드)가 일평균 거래건수 1000건을 넘어서는 데 약 1년이 소요된 것과 대조적이다. 제로페이는 지난해 12월 서울과 경남, 부산에서 시범사업으로 도입된 후 지난달부터 전국에 확대 시행됐다.

박 후보자는 "제로페이가 시행된 지 약 3개월이 지났는데 지금 평가하는 건 시기상조다"며 "30년 넘게 신용카드를 사용한 소비자들이 결제 습관을 바꾸는 것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결제수단이 시장에 정착하기까지 2~3년은 필요하다는 게 다수 전문가의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도 마련했다. 결제 소비자의 편의성 강화가 핵심이다. 박 후보자는 오는 4월부터 POS시스템과 제로페이를 연계할 계획이다. POS 단말기로 소비자 스마트폰 화면을 인식하고 자동 결제하는 방식이다.

현재는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제로페이 가맹점에 비치된 ‘QR코드’(정보무늬 코드)를 인식하고 가격도 직접 입력해 결제한다. 소비자 불편을 가중시키는 방식이라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제로페이 결제를 위해 스마트폰을 꺼내들다가도 중도 포기하는 사례가 빈번했다.

이같이 박 후보자가 제로페이에 집중하는 이유는 소상공인의 고통 분담을 위해서다. 제로페이를 통해 모든 소상공인에 ‘결제 수수료율 0%대’의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설명이다. 현재 소상공인 수수료율은 △연매출 8억원 이하 0% △8억~12억원 0.3% △12억원 초과 0.5% 등이다.

박 후보자는 "중기부에서 일하게 된다면 모든 소상공인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할 것"이라며 "전국 가맹점 모집과 소비자 마케팅을 실시해 제로페이가 전국으로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로페이 활성화에 필요한 법적 뒷받침을 위해 ‘4선 중진 의원’이라는 강점도 십분 활용될 전망이다. 제로페이 사용자에게 소득공제 40%의 혜택을 부여하는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이 대표적이다. 박 후보자는 “여‧야 모두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제로페이 도입 취지에 공감한다”며 “의원들께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협조를 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는 “어디에서나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가맹점 확대와 이용자 편의성 제고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역사 367곳, 고속도로 휴게소 195곳, 코레일, 도로공사, 편의점, 가맹본부 등과 협의해 제로페이 일괄 가맹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로페이 운영 전반을 세밀하게 점검해 제로페이가 국민적인 결제수단으로 자리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영선 "'제로페이' 가맹점, 3개월내 30만개로 늘린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