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승환, 신시내티전 1이닝 2K 퍼펙트... 콜로라도 6-3 승리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9 07: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콜로라도 로키스 오승환. /AFPBBNews=뉴스1
콜로라도 로키스 오승환. /AFPBBNews=뉴스1
콜로라도 로키스 '끝판대장' 오승환(37)이 시범경기 신시내티 레즈전에 등판해 깔끔한 피칭을 펼쳤다. 팀도 승리를 따냈다.

오승환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스캇츠데일의 솔트 리버 필츠 앳 토킹 스틱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신시내티전에 등판해 1이닝 2탈삼진 퍼펙트 피칭을 만들어냈다.

최근 3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이다. 14일 애리조나전 1이닝 무실점, 16일 캔자스시티전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고, 이날도 실점은 없었다. 여기에 피안타, 볼넷 없이 탈삼진 2개를 뽑아냈다.

1이닝 2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은 이번 시범경기 들어 처음이다. 1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은 2월 27일 클리블랜드전 이후 6경기 만이 된다. 3월초 3경기 연속 실점을 기록하며 주춤했지만,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다.

오승환은 팀이 6-3으로 앞선 8회초 등판했고, 필립 어윈을 1루 땅볼로, 카일 파머를헛스윙 삼진으로 잡았고, 코너 조까지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1이닝 퍼펙트였다.

경기는 콜로라도가 6-3으로 이겼다. 1회초 스캇 쉐블러에게 솔로포를 내주기는 했으나, 2회말 라이언 맥맨의 솔로 홈런을 통해 균형을 맞췄다. 3회말에는 2사 1루에서 이안 데스몬드와 맥맨의 연속 적시 2루타가 터져 3-1로 앞섰다.

4회말 찰리 블랙먼의 희생플라이를 통해 4-1을 만들었다. 5회초 호세 이글레시아스에게 적시타를 맞아 4-2가 됐으나, 5회말 트레버 스토리의 솔로 홈런이 폭발해 5-2로 달아났다. 이후 7회초 1점을 다시 허용했지만, 7회말 팻 발라이카의 적시타를 통해 6-3을 만들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