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새노조 "황교안은 KT수사, 아들은 KT법무실? 조선시대도 이런 일 없었다"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9 09: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T새노조 이해관 대변인 '이해충돌' 문제 제기 "정치적·윤리적으로 적절치 않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이동훈 기자 photoguy@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이동훈 기자 photoguy@
KT새노조 측이 채용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아들이 부모와 유관한 부서에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KT새노조 이해관 대변인은 19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황 대표의 아들이 법무실에 근무할 당시에 KT의 CEO가 수사를 받고 있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당시 황 대표는 법무부 장관을 지내고 있었기에 이해충돌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이 대변인은 "아버지는 KT CEO를 수사하는 위치에 있었고, 아들은 그걸 방어하는 자리에 있었다. 정치적으로나 윤리적으로나 적절하지는 않다"며 "조선시대도 상피제도라고 해서 부자 간 이해관계가 있는 일은 기피를 했는데, 근대 국가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 아들이 법무팀으로 이동한 것이 황 대표의 장관 취임 이전이라는 해명에 대해선 "선후관계는 그럴 수 있는데 아주 분명한 것은 수사 당시에 법무부 장관이셨고 아들은 법무실에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새노조는 18일 성명을 내 "김성태 딸 채용비리 당시 6명이 추가로 더 있었다는 의혹은 물론이고, 300명 공채에 35명이 청탁이었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법무장관이던 시절, 그의 아들은 KT 법무실에서 근무했다. 정갑윤 의원 아들은 KT 대협실 소속으로 국회 담당이었다"고 폭로한 바 있다.

KT 청문회는 4월4일 열릴 예정이며, 이 자리서 채용비리 질문도 쏟아질 전망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