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정식 "김학의 임명에 최순실 개입 의혹 있다"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9 10: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민주당 정책위의장 "황교안‧곽상도 개입 여부도 분명히 밝혀져야"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가운데)/사진=뉴스1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가운데)/사진=뉴스1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특수강간 의혹 사건에 대해 "김 전 차관 임명에 최순실 개입 의혹이 있다"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당시 직속상관인 황교안 전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이 이번 사건에 얼마나 개입했는지 여부도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김 전 차관 사건은 검찰 진상조사단 활동시한 만료가 임박했음에도 김 전 차관에 대한 직접조사 한 번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며 "우리 사회 특권층의 일탈과 범죄 카르텔이 얼마나 뿌리깊은지 여실히 드러난 충격적 단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 진상조사단의 활동기간이 2개월 연장된 것과 관련 "이번만은 썩은 환부를 도려내겠다는 각오로 조사에 보다 적극 임해주길 바란다"며 "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물론 진실을 은폐‧조작하기 위해 동원된 권력기관의 추악한 면모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