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소프트웨어' 선도학교 1832곳 최종 선정

머니투데이
  • 세종=문영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9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9년 소프트웨어 교육 선도학교 현황(자료: 교육부)
2019년 소프트웨어 교육 선도학교 현황(자료: 교육부)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20일 소프트웨어(SW) 교육 선도학교 1832곳을 선정·발표했다. 지난해보다 191곳이 늘었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1081곳, 중학교 461곳, 고교 279곳, 특수학교 11곳 등이다.

SW교육은 올해부터 5~6학년 실과 교과서에서 17시간 이상 필수 이수해야 한다. 중학교는 이미 지난해부터 1~3학년 정보 교과에서 34시간 이상 필수 이수토록 하고 있다. 교육부는 2015년 SW교육 선도학교 228곳을 처음 선정한 뒤 2016년 900곳, 2017년 1200곳, 2018년 1641곳 등 운영학교를 해마다 늘려왔다.

교육부는 SW 선도학교가 지역 내 소프트웨어 교육을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역량인 '논리적 사고력'과 '문제해결력'을 키울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