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 협의 남은 화상상봉…'하노이 이후' 남북교류 동력 얻을까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9 14: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이번주 교추협 의결 후 남북 협의 개시…北 입장 주목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에서 관계자들이 화상상봉에 사용됐던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8일 남북 이산가족 화상 상봉과 관련된 제재면제를 승인했다. 2019.3.11/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에서 관계자들이 화상상봉에 사용됐던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8일 남북 이산가족 화상 상봉과 관련된 제재면제를 승인했다. 2019.3.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가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위해 북한과 협의를 조만간 본격화한다. '하노이 노딜' 이후 북한의 대외 기조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화상상봉을 계기로 남북 교류가 동력을 얻을 지 주목된다.

19일 통일부 등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화상상봉 예산 마련을 위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의결을 이번 주 후반 마무리 한 뒤 북측과 실무협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남북협력기금에서 남북 화상상봉장 개보수에 필요한 물자 구입 등에 필요한 지출을 의결한 뒤 북측과 상봉 추진을 위한 세부 사안 협의를 시작하는 것이다.

남북 적십자회담 전 협의 채널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다. 남북 간 협의 착수 시점은 빠르면 이번 주 후반에서 다음 주 초로 예상된다. 화상상봉 장비의 북한 반입과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및 미국 독자제재 문제는 지난주 모두 해소됐다.

화상상봉 추진 시점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직후란 점은 이번 남북 협의 향방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북측이 미국에 대한 입장 등 대외정책 기조를 아직 뚜렷이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북측이 매주 금요일 열리는 연락사무소 소장회의에 지난 주 불참한 점도 이 같은 상황과 연관해 보는 시각이 있다. 공교롭게도 그 이전 2주 동안의 금요일은 남북 공휴일이어서 결과적으로 하노이 회담 후 소장회의는 열리지 않고 있다.

통상 북측 소장 불참 시 소장대리가 대신 회의에 참석했지만, 지난주엔 북측 소장대리도 부재했다. 불참 사유도 뚜렷이 밝히지 않았다. 북한이 내부 입장을 정할 때까지 남북 접촉을 삼가는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북측이 앞으로 화상상봉 협의에 얼마나 적극적으로 나서는 지가 남북 관계 기조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가 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구체적으로 적십자회담 개최 합의 등이 얼마나 수월하게 이루어지느냐 여부가 관심사다. 적십자회담이 개최된다면 대면상봉과 이산가족 면회소 복구 등도 본격적으로 협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이번 화상상봉에 처음으로 재미교포를 상봉자에 포함하는 방안 등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방안에 대한 원만한 협의 등이 진행되느냐 여부에도 이목이 쏠린다.

하노이 회담 후 지속되고 있거나 빠른 시일 내 성사가 가능한 남북 교류는 이산가족 화상상봉, 체육회담, 군사회담 정도다. 남북교류 전반에서 차지하는 화상상봉 협의 비중은 상당하다.

계획대로 빠르면 이번주 후반쯤 북측과 협의가 시작된다면 남북 상봉자 선정 및 시설 개보수에 걸리는 시일 등을 포함해 빠르면 4월 말에서 5월 초쯤 상봉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이산가족 화상상봉은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정상 합의로 추진됐다. 화상상봉은 지난 2005~2007년 후 약 12년 만이다. 당시 557건의 화상상봉으로 3748명의 이산가족이 스크린을 통해 만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