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T리포트]"맞춤 사옥으로 공유오피스 '2라운드' 연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2019.03.25 17: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간공유 전성시대]⑤스타트UP스토리-목진건 스파크플러스 대표 인터뷰

[편집자주] 부동산시장에 공유경제 바람이 거세다. 재임대 방식으로 여러 사업자에 공간을 빌려주는 공간공유 비즈니스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것. 국내외 스타트업은 물론 대기업들까지 속속 시장에 뛰어들고 사업 유형도 오피스를 비롯해 주택, 주방, 상점 등으로 다양하다. 공간공유업체들이 임대차시장의 큰손으로 떠오르면서 건물주들이 모시기 경쟁을 벌이는 진풍경도 벌어진다. 빠르게 진화하는 공간공유 비즈니스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해봤다.
image
"알맹이가 없으면 아무리 좋은 시설도 빈 껍데기에 불과합니다. 좋은 시설에 맞춤한 콘텐츠를 기획해 가치있는 기업과 사람들이 모이도록 하는 게 공유오피스 사업입니다."

목진건 스파크플러스 대표는 최근 머니투데이와 만나 "중소·중견기업이나 급성장 중인 스타트업들의 사옥을 대체하는 커스텀 오피스는 공유오피스 중에서도 가장 발전한 사업 형태가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스파크플러스는 2016년 11월 한국형 공유오피스를 표방하면서 설립됐다. 글로벌 창업 액셀러레이터인 스파크랩과 아주그룹이 손을 잡았다. 이후 한국 창업가와 중소·중견기업의 필요에 따라 사무공간을 달리 꾸미는 운영방식으로 2년여만에 '위워크'과 '패스트파이브'에 이어 국내 3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지점은 역삼1호점을 시작으로 이달 말 8호점 출점을 앞두고 있다. 전체 수용 가능 인원은 4000여명 수준이다.

후발주자인 스파크플러스의 강점은 '커스텀 오피스'(맞춤형 사무공간)와 창업·투자 연계 지원이 꼽힌다. 커스텀 오피스는 소규모 공간이 아니라 일반 기업 사옥처럼 사무공간을 통째로 임대하는 방식이다. 기존 공유오피스들이 주로 개인 이용자나 10인 미만 입주사에 사무공간을 제공했던 것과 달리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맞춤 사옥 제공이 주 사업이다. 입주사들은 서류 절차부터 사무용품·식음료(F&B)·인터넷까지 운영 관리 과정을 모두 맡길 수 있다. 사업적으로 필요한 금융·법무·인사(HR) 등 업무서비스도 지원한다. 세무·회계가 필요하면 제휴를 맺은 삼정KPMG에, 투자설명회가 필요할 때는 스파크랩에 연결해주는 식이다.

스파크플러 선릉점 라운지
스파크플러 선릉점 라운지
국내 유명 스타트업들이 스파크플러스의 커스텀 오피스를 사옥으로 쓰고 있다. 여성 의류 쇼핑몰을 한 데 모아서 보여주는 서비스 '지그재그'(크로키닷컴), 온라인 영어 회화 강의 서비스 '야나두', 여행 플랫폼 '마이리얼트립' 등이다. 사업 초창기 때 경기도 성남시에서 작은 사무실을 썼던 '베스핀 글로벌'은 직원이 500명 가까이 늘어나면서 커스텀 오피스로 이전했다. 이 회사는 국내 대기업들의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한다. 목 대표는 "기업 사무실이 엇비슷해보이지만 구성 방식이나 체계가 전부 다르다"며 "입주사가 요구하는 형태에 더해 현실적인 효율성까지 고려해 공간을 제안하기 떄문에 실제 근무자들의 만족도가 클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스파크플러스는 올해 말까지 지점을 15개까지 확장할 계획이다.수용 가능 인원은 1만명까지 늘린다. 상반기 중에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접목한 전문 공간도 선보일 예정이다. 목 대표는 "가치있는 기업과 인력들이 원하는 성공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서비스들을 제공하는 게 목표"라며 "기존 공유오피스 같은 사무 공간뿐 아니라 상업·편의시설 다양한 형태의 운영 방식을 더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