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상욱·유승민·이혜훈 등 바미당 중진들, 의총 소집 요구…왜?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9 16: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패스트트랙' 강행 우려…10명 이상 동의 받을 수 있었다"

지상욱‧이혜훈 등 바른미래당 의원 8명이  선거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에 대한 당내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지 못했다며 '의원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 사진제공=이혜훈 의원실
지상욱‧이혜훈 등 바른미래당 의원 8명이 선거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에 대한 당내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지 못했다며 '의원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 사진제공=이혜훈 의원실
지상욱‧유승민·이혜훈 등 바른미래당 의원 8명이 의원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선거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에 대한 당내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지상욱‧유승민‧유의동‧하태경‧김중로‧이언주‧정병국‧이혜훈 의원 등은 이날 당 원내대표 행정실에 의총 소집요구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요구서에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연계를 비롯한 관련 패스트트택 처리 등 중대한 현안 논의를 위한 의총 소집을 요구한다’고 적었다.

이번 의총 소집 요구는 지상욱 의원이 주도한 것으로 파악됐다. 바른미래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총 의원수 4분의 1 이상의 의원이 찬성하면 의총 소집이 가능하다. 현재 당원권이 정지된 의원 3명을 제외한 바른미래당 의원은 모두 26명이다.

지상욱 의원은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선거제와 검경수사권 조정, 공수처 설치를 연계해서 처리하는 것 자체가 옳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손학규 대표의 단식도 반대했다”며 “정당한 프로세스 없이 원내대표가 강행하겠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 의원은 또 “일단 소집을 위해 의원 8명의 서명을 받았다”며 “10명 이상의 동의도 받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혜훈 의원도 “연동형 비례대표제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며 “검경수사권 조정 등 국민 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법안이 제대로 된 논의 없이 졸속으로 처리되는 것이 걱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경수사권 관련 법안 등은 패스트트랙 패키지에 포함시키면 안된다”며 “이들 법안이 정부 원안에 가깝게 통과되는 것이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많은 의원들이 선거제 '패스트트랙' 처리가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며 "다수를 대변해 처리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