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탄산음료 조기사망 부른다"…심장질환·유방암 등 위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9 17: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하버드대 말리크 교수 연구팀 "가당음료 하루 4잔 이상 섭취시 조기사망 위험↑"

탄산음료. © AFP=뉴스1
탄산음료.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탄산음료를 많이 섭취할수록 심장질환과 유방암, 대장암으로 일찍 사망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공중보건대학 바샨티 말리크 영양학 교수 연구팀이 지난 30년간 약 12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CNBC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탄산음료나 주스 등 가당음료(설탕이 든 음료)를 하루 4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사망 위험이 28% 높았다. 심장병에 걸려 사망할 위험이 31%,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16% 높았다.

다만 일주일에 1~2잔 음료를 마시는 정도는 건강에 영향을 거의 미치지 않았다.

이번 연구를 이끈 말리크 교수는 "가당음료가 비만과 2형 당뇨병, 심장병 등 질병에 많은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늘고 있다"며 "가당음료를 많이 마시면 비만, 고혈압, 당뇨병, 뇌졸중 등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결과는 식습관과 생활습관 등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탄산음료 한 캔의 칼로리는 평균 150칼로리로 일일 권장량의 75%에 이르지만, 미국 탄산음료 업계는 적당량의 탄산음료 섭취는 건강에 해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협회 학술지 '순환' 온라인판 3월18일자에 실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